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항암 꽃송이버섯 대량 인공재배

통합검색

항암 꽃송이버섯 대량 인공재배

2008.01.07 09:19
항암면역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꽃송이버섯’(사진)을 삼나무에서 인공 재배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제주하이테크산업진흥원 산하 제주생물종다양성연구소와 ㈜우성바이오(대표 장시흡)는 제주산 삼나무 원목을 활용한 꽃송이버섯 인공재배 기술을 개발해 최근 대량 인공번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 꽃송이버섯에 항암 면역효과를 보이는 ‘베타글루칸(β-glucan)’이 다량 함유돼 있으며 그 함량이 아가리쿠스버섯, 영지버섯 등의 4배에 이른다고 밝혔다. 베타글루칸은 암세포를 직접 죽이지는 않지만 체내 면역력을 증진시켜 암세포 활동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성바이오는 제주지역에서 자생하는 꽃송이버섯을 2002년 한라산 해발 900m 산림지대에서 발견한 뒤 인공재배를 시도해 왔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2 + 10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