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축구 할때도 뇌 손상 막기 위해 헬멧 착용해야

통합검색

축구 할때도 뇌 손상 막기 위해 헬멧 착용해야

2006.08.19 11:08
'헬멧 쓰고 축구를 한다고?' 축구를 할 때에도 뇌 손상을 막기 위해 머리에 헬멧을 착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화제. 미국 신경외과학회(AANS)는 18일 청소년들의 뇌 손상 사례를 분석해보면 다섯 중 하나는 스포츠나 레저 활동에서 초래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스포츠를 즐길 때 꼭 보호 장구를 갖추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ANS는 뇌를 다칠 위험도가 높은 5대 스포츠로 축구 사이클 농구 야구 승마를 꼽았다. AANS는 지난 한해 스포츠 활동을 하다 머리를 다쳐 응급실에 실려 간 사례가 30만9322건(미국 소비자 제품안전위원회 자료)이나 보고 됐으며 이 가운데 축구가 3만1883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사이클로 6만4000건. 브리엄 뇌혈관 및 스포츠 신경상해 센터의 아서 데이 박사는 "머리 부상 위험이 있는 스포츠를 할 때 헬멧을 착용하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 헬멧을 쓰면 멋있지 않다거나 움직임이 둔해진다는 일반의 인식을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헬멧 쓰고 헤딩하는 모습이 과연 어울릴까?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