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이미자 발성 폐활량 일반인 2.5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0000년 00월 00일 00:00 프린트하기

[동아일보] 데뷔 50년째를 맞은 가수 이미자 씨(68·사진)의 발성 폐활량이 일반인의 2.5배인 것으로 밝혀졌다. 숭실대 소리공학연구소 배명진 교수는 “이미자 씨의 발성 특징을 알아보기 위해 이 씨의 노래 10곡을 골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5일 밝혔다. 발성 폐활량은 사람이 공기를 한 번 들이마셨다가 소리를 내면서 내뿜을 수 있는 최대량. 배 교수는 “이 씨는 말하듯 노래해서 발성 폐활량의 지속시간이 일반인의 2.5배 이상”이라며 “그는 저음의 목젖 떨림과 중음의 혀 떨림을 자유자재로 구사함으로써 노래가 계속 이어지면서 구슬픈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 씨의 목소리가 맑고 부드러운 것은 성대 떨림의 기본음이 매우 정교하기 때문”이라며 “저음(170Hz)에서 중음(400Hz) 고음(700Hz)까지 연속적으로 자연스럽게 변할 정도로 이 씨의 성대 구조가 섬세하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해 50년간 ‘동백 아가씨’ ‘섬마을 선생님’ 등 2100여 곡을 발표했다. 최근 50주년 기념음반을 냈고 4월 2∼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공연을 시작으로 50주년 기념 순회공연을 개최한다. 황형준 동아일보 기자 constant25@donga.com 내 손안의 뉴스 동아 모바일 401 + 네이트, 매직n, ez-i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0000년 00월 00일 00:00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