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포스트 항생제’ 항균 펩타이드 대량 생산 기술 개발

통합검색

‘포스트 항생제’ 항균 펩타이드 대량 생산 기술 개발

2016.02.14 18:00
박찬규 건국대 교수팀은 항생제 보다 부작용이 적은 항균 펩타이드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제공
박찬규 건국대 교수팀은 항생제 보다 부작용이 적은 항균 펩타이드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제공

항생제처럼 작용할 수 있는 ‘항균 펩타이드’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방법을 국내 연구팀이 개발했다.


박찬규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교수팀은 녹색형광단백질(GFP)과 대장균 발현 시스템을 이용해 항균 펩타이드뿐 아니라 세포 독성을 가진 단백질을 고효율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항균 펩타이드는 동식물은 물론 대부분의 생명체가 감염 등 외부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선천성 면역물질이다.

 

기존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균을 대상으로도 항균력이 뛰어나고 새로운 내성균의 출현도 거의 일으키지 않아 차세대 항생물질로도 각광 받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대량생산이 어려워 항생제처럼 널리 사용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 화학합성이나 유전공학적인 방법으로 항균 펩타이드를 만들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화학합성법의 경우 펩타이드의 기본 성질 때문에 대량생산에 적합하지 않았다.

 

또 대장균에게 항균 펩타이드를 만드는 유전자를 넣어 생산하도록 하는 유전공학 기법은 항균 펩타이드 자체의 세포 독성 때문에 대장균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거나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항균 펩타이드를 분해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요즘 유전공학 분야에서 흔히 사용하는 녹색형광단백질의 한 부분을 제거하고 여기에 항균 펩타이드를 넣는 방법을 이용했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항균 펩타이드가 활성화되지 않아 세포 독성을 띄지 않기 때문에 대장균의 생장을 방해하지 않는다. 항균 펩타이드를 생산해야 할 대장균이 성장에 방해받지 않고, 대장균은 독성이 없는 항균 펩타이드를 분해하지 않기 때문에 대량생산이 가능한 셈이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산업적 의미가 크며 현재 국제특허(PCT)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며  “자연계에서 생명체가 사용하는 방어기전 중 하나인 항균 펩타이드에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항균 펩타이드 외에도 다른 세포 독성이 있는 물질을 생산하는 데 이 기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11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