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요소 한방울로 피운 눈꽃…“화학이 예술이죠”

통합검색

요소 한방울로 피운 눈꽃…“화학이 예술이죠”

2016.02.16 07:00

요소 결정 기법을 이용한 작품 중 하나인
요소 결정 기법을 이용한 작품 중 하나인 '검은 정원(Black Garden)' -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이것은 한 방울에서 시작됐다.”
 

한국화학연구원이 대전 유성구 가정로 본원에서 개최하는 전시회 ‘화학과 우주(Chemistry & Cosmos)’에 참여한 길현 작가는 작업 노트 첫 줄을 이렇게 시작했다.

 

실제 하얀 캔버스 위에 액체 한 방울을 떨어뜨리자 눈꽃 모양의 그림이 피어났다. 아무것도 없던 공간에 붉은색, 파란색, 검은색 점이 스르륵 퍼져나갔다.


그는 결과물뿐 아니라 작품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모두 작품으로 간주하는 ‘프로세스 미술’ 분야의 전문가로 10여 년 전 세계 최초로 ‘요소 결정’ 기법을 도입했다.

 

요소는 인간이 처음으로 합성한 유기화합물이다. 1828년 독일 화학자인 프리드리히 뵐러가 시안산 암모늄의 수용액을 가열해 처음 만들어냈다.
 

길 작가는 ‘검은 정원(Black Garden)’이라는 작품에서 요소에 검은색 안료를 혼합했다. 요소의 결정 구조에는 구멍이 나 있는데, 속에 들어 있던 수분이 증발하면서 눈꽃 모양의 결정체를 형성하는 과학적 원리를 이용했다. 다양한 원색 안료와 혼합하면 무지개처럼 화려한 눈꽃을 만들 수 있다.
 

여러 색의 안료와 혼합한 요소액을 활용해 만든 작품
여러 색의 안료와 혼합한 요소액을 활용해 만든 작품 ‘무지개 정원(Rainbow Garden)’. -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그는 “바닷물을 건조시키면 소금 알갱이가 남는다는 사실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건조가 빨라 결정을 재빠르게 시각화할 수 있는 재료가 무엇인지 찾기 위해 여러 가지 화학 재료를 혼합해 보다가 요소를 활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 그의 작업실에는 화학 실험실처럼 건조 과정을 실험하는 방이 있다. 재료의 화학적 특성을 활용하는 요소 결정 기법은 그림을 그린다기보다는 그림이 스스로 자라도록 기다려 주는 것이 특징이다.
 

화학원소를 상징하는 구리 조각 50개를 철사로 연결해 만든 ‘밸런스 트리(Balance Tree)’도 눈에 띈다. 길 작가는 “화학 연구에 필요한 원소들을 연결해 하나의 모빌처럼 만들었다”며 “우리 의식주를 풍요롭게 만든 화학 연구의 역동성과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