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美 FBI-애플, 테러범 아이폰 잠금해제 놓고 정면 충돌

통합검색

美 FBI-애플, 테러범 아이폰 잠금해제 놓고 정면 충돌

2016.02.19 11:51


[동아일보] FBI “국가안보 위해 풀어달라” vs 애플 “사생활 보호 침해 우려”
“테러범 아이폰의 잠금을 풀어 달라. 국민의 생명과 자유를 수호하는 일에 협조해 달라.”(미국 연방수사국·FBI)

“그 명령에 반대한다. 정부가 그토록 지키려는 시민의 자유가 파괴될 수 있기 때문이다.”(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무고한 시민들을 살해한 테러범의 ‘잠긴 스마트폰’을 둘러싼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애플의 갈등이 ‘국가 안보 대(對) 사생활 보호’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미 캘리포니아 주 샌버너디노에서 발생한 무슬림 부부의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해 로스앤젤레스 연방지법은 최근 애플에 “FBI 수사를 위해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 해제 기술을 지원하라”고 명령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최고위 정보 보좌관들과 FBI 관계자들이 애플 측과 이 문제를 한 달 넘게 논의했으나 협조를 얻을 수 없다고 판단되자 법원에 명령을 정식으로 요청한 것이다.

그러나 쿡 CEO는 16일 A4 용지 5장 분량의 ‘고객에게 드리는 메시지’란 성명을 통해 “아이폰으로 대표되는 스마트폰에는 개인의 소중한 삶과 수많은 개인 정보가 담겨 있다. FBI 요구가 (국가 안보 수호라는) 선의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그것을 수용하면 고객(시민)의 자유를 침해하는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거부했다. 이어 “FBI는 그 테러범의 아이폰 ‘하나’에만 접근할 수 있는 ‘뒷문’을 딱 한 차례만 만들어 달라고 하지만 그런 잠금 해제 기술은 은행이나 가정집 등의 자물쇠 수억 개를 딸 수 있는 마스터키(만능열쇠) 같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백악관과 FBI 등은 즉각 “애플이 끔찍한 테러에 대한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정당한 법원의 명령조차 거부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는 “법원 명령이 있으면 당연히 잠금 장치를 해제해야 한다”며 애플을 압박했다.

그러나 실리콘밸리 등 정보기술(IT) 업계에선 “애플이 잠금 장치를 해제해줄 경우 러시아 중국 같은 나라들이 현지에 진출한 미국 IT 기업에 ‘국가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개인의 사생활과 자유를 침해하는 요구를 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영국 가디언이 전했다.

뉴욕=부형권 특파원 bookum90@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