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단독]쏘울EV-투싼 수소차도 週內 자율주행 면허 신청

통합검색

[단독]쏘울EV-투싼 수소차도 週內 자율주행 면허 신청

2016.03.09 10:00


[동아일보] 이르면 4월 일반도로 시험운행
이르면 다음 달 자율주행 수소차, 전기차가 일반 도로에서 처음 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은 7일 ‘제네시스 G380’ 모델의 자율주행 임시면허를 획득한 데 이어 이르면 이번 주 ‘쏘울EV’와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총 4대의 일반도로 자율주행 면허를 신청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차량의 안전성, 기능 등을 최장 20일간 평가해 면허 발급 여부를 결정한다. 면허를 얻은 차량은 발급 이후 5년간 지정된 고속도로와 일반 국도에서 시험 운행을 할 수 있다.

이들 차량은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 네바다 주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 허가를 받았다. 쏘울EV의 경우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6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도 출품되는 등 국내 최초 자율주행 허가를 받은 제네시스보다 한 수 위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방충돌방지기능’(충돌 위험을 감지해 스스로 멈추는 기능), ‘운전자우선모드 자동전환기능’(위험 상황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차를 모는 기능) 등 면허 신청에 필요한 안전 요건을 마련한 상태”라며 “친환경자동차의 자율주행 면허도 곧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호성 기자 thousand@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