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세돌 vs 알파고]인간, 기계에 ’두뇌 싸움’ 패배(종합)

통합검색

[이세돌 vs 알파고]인간, 기계에 ’두뇌 싸움’ 패배(종합)

2016.03.09 18:10

 

이세돌, 알파고에 1패 - 포커스뉴스 제공
이세돌, 알파고에 1패 - 포커스뉴스 제공

인간이 두뇌싸움에서 기계에게 졌다.

 

구글 딥마인드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알파고’가 이세돌 9단과의 대결 제1국에서 승리했다. 이세돌 9단의 승리를 예측했었지만,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2016년 3월 9일은 두뇌 싸움에서 인간이 기계에게 패한 날’로 기록될 것이라는 자조섞인 말들이 인터넷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3월 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이세돌과 알파고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서 이세돌 9단이 186수 만에 백 불계패했다.

 

중국식 규칙으로 치뤄진 이번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은 흑돌을, 알파고는 백돌을 잡았으며, 백이 7.5집 덤을 가지고 시작했다. 대국 초반부터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이며 여러 차례 악수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중반에는 알파고가 실수를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 9단이 승기를 잡는 듯 했다. 그러나 종반부에서 감정 기복 없이 수를 둔 알파고가 다시 승기를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186수 만에 이세돌 9단이 돌을 던지며 알파고가 승리했다.


현장에서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을 해설한 김성룡 9단은 “좌하에서 알파고가 크게 밀릴 때 이세돌 9단이 방심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면서 “사람이라면 심리적으로 밀려서 대국을 포기할 법한 상황이었지만 컴퓨터는 심리전과 무관하기 때문에 차근차근 풀어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9단은 이어 “이세돌 9단이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큰 이득을 봐 방심한 것 같았으며, 이세돌 9단의 결정적 실수는 흑 123수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바둑 소프트웨어 돌바람 개발회사인 누리그림의 최창현 팀장은 “대국 중반의 알파고의 실수도 어쩌면 실수가 아니었을 수 있다”면서 “알파고의 수를 차분히 분석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국 후 이세돌 9단은 “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는데 너무 놀랐고, 초반의 실패가 끝까지 이어진 것 같다”며 “프로그램을 만든, 프로그래머들에게 깊은 존경을 표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대국을 시작으로 이세돌 9단과 알파고는 15일까지 총 다섯 차례 대국을 펼친다. 남은 대국은 10일, 12일, 13일, 15일 치뤄질 예정이다.

 

우승자에게는 100만 달러(약 12억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알파고가 승리할 경우 딥마인드는 상금을 유니세프와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교육 및 바둑 관련 자선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알파고’는 구글의 자회사 ‘딥마인드’가 개발한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이다. 딥마인드는 신경과학자인 데미스 하사비스가 2011년 영국에서 창업한 회시다. 지난해 10월 유럽 바둑 챔피언이자 중국 프로 바둑기사인 판 후히 2단과 벌인 공식대결에서 다섯 차례 모두 이겨 주목을 받았다.

 

알파고가 판후히 2단을 이길 수 있었던 배경에는 새로운 학습 알고리듬이 있었다.  매 수를 둘 때마다 ‘심층 신경망’과 ‘나무 탐색’ 알고리듬을 이용해 전체적인 패턴을 읽고 이길 확률이 높은 수를 선택했다. 이를 위해 알파고는 프로 기사의 경기에 나온 약 3000만 수를 학습했다고 알려져 있다.

 

 

 바둑기사 이세돌(오른쪽) 9단과 데미스 하사비스(가운데)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와의 첫번째 대국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바둑기사 이세돌(오른쪽) 9단과 데미스 하사비스(가운데)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와의 첫번째 대국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다음은 대국을 마친 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일문일답

 

Q. 바둑을 두면서 이 상대는 어떤 사람인지라는 생각을 해본 적 없나. 또 언제부터 형세가 불리하다고 생각했나.

이세돌: 오늘 두 가지 측면에서 놀랐다. (경기) 초반을 풀어내는 능력. 초반은 아무래도 알파고가 힘들지 않겠느냐 생각했는데, 예상과 달랐다. 두 번째는 승부수다. 중반부터 서로가 어려운 바둑이었는데, 사람으로 치면 자신이 없다면 둘 수 없는 수가 나왔다.

 

Q. 이 대국을 후회하지는 않나. 네 번의 대국이 더 남았는데 어떻게 예상하나.

이세돌: 패배가 충격적이지만 즐겁게 바둑을 뒀다. 앞으로의 바둑(대국)이 기대된다. 전망은 잘 모르겠다. 오늘은 포석이 큰 실패였는데, 이런 점을 보완한다면 승률이 있지 않을까. 앞에서 말했던 승부수가 없었다면 내일은 자신있게 이길거라고 말하겠지만, 그 수로 인해 이제는 5대 5다.

 

데마스 하사비스(딥마인드 CEO): 막상막하였다.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 이세돌 9단도 새로운 전략과 시도를 할 것이다.

 

데이비드 실버 박사(딥마인드 소속 과학자): 앞으로 승률이 어떻게 될지 전망하는 것은 쉽지 않다. 오늘 대전처럼 흥미진진하고 양질의 바둑을 둘 수 있다면, 더 많은 사람이 바둑을 즐기고 보게 될 것이다.

 

Q. 첫번째 경기의 패배가 다음 대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세돌: 판 후이 2단과 비교하면 나는 다르다. 세계대회를 우승했고, 실전경험 자체가 많다. 때문에 한 판을 졌다고 해서 크게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다.

 

Q. 중국의 구리(바둑 프로기사, 이세돌 9단 라이벌)는 이세돌을 바둑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이라고 했는데, 이세돌 9단에게 알파고는 무엇인지.

이세돌: 어떤 존재인지 말하긴 어렵다. 이제 시작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