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파고 2승] 영화 속 AI, 얼마나 현실화됐나

통합검색

[알파고 2승] 영화 속 AI, 얼마나 현실화됐나

2016.03.11 07:00

 

영화 ‘터미네이터 제네시스’의 한 장면. 이 영화에선 인공지능 컴퓨터의 명령을 받은 로봇이 인간을 공격한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터미네이터 제네시스’의 한 장면. 이 영화에선 인공지능 컴퓨터의 명령을 받은 로봇이 인간을 공격한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꺾자 많은 시민들은 “무섭다”고 반응했다. 인간과 비슷한 수준의 사고 능력을 가진 인공지능(AI)이 등장해 인간과 갈등을 빚는 공상과학(SF) 영화가 조만간 현실화될 것이란 두려움 때문이다.

 

영화 속 AI는 주로 인간을 위협하는 두려운 존재로 묘사됐다. 인간이 되기를 갈망하는 ‘제3의 인류’로 등장하기도 한다. 그런 시나리오는 실제 어느 정도 현실성이 있을까.

 

영화 ‘터미네이터’에 등장하는 첨단 컴퓨터 ‘스카이넷’은 지구를 지배하며 인류를 위협하는 대표적인 AI다. 인간은 저항군으로 몰락해 스카이넷에 맞서는 나약한 존재로 추락했다.

 

영화 ‘매트릭스’는 더욱 우울한 미래를 그린다. 컴퓨터가 자신의 생명줄인 전기를 얻기 위해 인간을 생체에너지 자원으로 취급한다. 가상현실 속에 인간을 가둬놓고 가축처럼 사육한다.

 

AI와 인류의 반목은 고성능 컴퓨터에 대한 인류의 불안감을 극대화시킨다. 하지만 AI 전문가들은 아직까지는 인류를 위협하거나 지배하는 AI가 현실에 등장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지적한다.

 

현재 AI 기술은 주어진 상황을 판단하고 정해진 알고리즘대로 움직이는 자동화 기기일 뿐이라는 것이다. 알파고와 같은 최고 수준의 AI도 현재로선 바둑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이윤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자동통역인공지능연구부장은 “인간은 잘 모르는 존재에 대해 막연한 공포심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AI가 영화 소재로 자주 쓰이는 것 같다”며 “인간처럼 완전한 자의식을 갖는 AI를 개발하는 건 현재 기술 수준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의 기술적 한계를 드러내며 현실적으로 불완전한 존재임을 부각한 영화도 많다. 1999년 개봉한 영화 ‘바이센테니얼 맨’에서 주인공으로 나오는 로봇 ‘앤드루(NER-114)’는 점점 지능이 발달해 급기야 인간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진정한 인간으로 인정받지 못해 갈등이 불거졌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채피’의 경우 로봇이 자아를 갖게 됐지만 인간과 동일한 권리나 수명을 얻을 수 없다는 사실에 실망하고 방황했다.

 

이 부장은 “영화에서처럼 자아를 가진 인공지능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뇌를 완벽하게 해석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며 “아직 인간의 뇌를 둘러싼 비밀을 캐내는 연구도 초보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는 만큼 자아를 가진 인공지능 개발은 요원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