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파고의 묘수는 스타일… 이세돌戰 위해 분산처리 알고리듬 강화”

통합검색

“알파고의 묘수는 스타일… 이세돌戰 위해 분산처리 알고리듬 강화”

2016.03.12 07:00

 

KAIST 에서 강연 중인 데이비스 하사비스 구글 딥 마인드 사장 - KAIST 제공
KAIST 에서 강연 중인 데이비스 하사비스 구글 딥 마인드 사장 - KAIST 제공

“인공지능(AI)을 실험실의 조수와 같은 역할로 활용해야 한다.”


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Alphago)’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는 11일 오후 대전 KAIST 드림홀에서 ‘인공지능과 미래’란 주제로 학생들에게 강연하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AI의 급격한 발전을 너무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며 “알파고는 기본적으로 한 가지 일(바둑)밖에 할 수 없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알파고가 AI에 의한 디스토피아(암흑세계)를 촉발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런 수준의 AI가 개발되려면 아주 긴 시간이 필요해 지금은 언급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허사비스 CEO는 “현재 e메일에서 스팸메일을 걸러내는 것도 이미 AI가 하고 있는 것”이라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


알파고는 앞서 이세돌 9단과 대국을 벌여 2판 모두 불계승을 거뒀다. ‘알파고가 실수로 보이는 착수를 해도 결국엔 이기는 것 같다’는 질문을 받고 그는 “딥러닝을 통해 알파고가 스스로 익힌 방법이라 나도 정확한 설명은 어렵다. 알파고는 중요 거점을 터치하는(중요시하는) 스타일로 제작됐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유럽 챔피언 판후이 2단도 완전히 실수로 보았는데 결국 묘수로 바뀌는 것을 보고선 놀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허사비스 CEO가 “알파고와의 남은 대결에서 이 9단의 선전을 기원한다”라고 말하자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자 그는 “진심이다”고 덧붙였다.

 

허사비스 CEO는 딥마인드가 개발했던 벽돌게임, 스페이스인베이더(‘갤러그’와 비슷한 컴퓨터 게임) 등의 게임 공략 AI를 하나하나 소개하며 “모두 컴퓨터 스스로 공략법을 찾아내는 ‘딥러닝 기법’을 적용해 왔다”면서 “처음에는 잘하지 못했지만 수백 번 연습시키자 사람보다 높은 실력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알파고는 기존과 다른 것으로 연산장치 수 등은 같지만 분산처리 알고리듬 등을 더 강화한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허사비스 CEO가 촉박한 국내 일정 속에도 KAIST를 찾아 직접 강연에 나선 이유는 이상완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와의 인연 때문이다. 둘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박사후연구원(포스트닥터) 생활을 하며 같은 연구실을 사용한 적이 있다. 이 교수가 초청하자 기꺼이 응한 것이다.

 

한편 강연장인 드림홀은 200개 좌석이 다 들어찼을 뿐 아니라 통로에도 학생과 교수들이 자리를 잡았다. 드림홀에 들어가지 못한 학생들은 문 밖에서 강연을 듣기도 했다. KAIST 관계자는 “200명 들어가는 홀에 500명은 모인 것 같다. 대단한 인기”라고 말했다.

 

 

강연 중인 하사비스 사장. 통로는 물론 강연장 바로 앞 바닥에도 학생들이 앉아 있다. - KAIST 제공
강연 중인 하사비스 사장. 통로는 물론 강연장 바로 앞 바닥에도 학생들이 앉아 있다. - KAIST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