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세돌 VS 알파고…4국 중반, 장고 끝 중앙 '승부수'

통합검색

이세돌 VS 알파고…4국 중반, 장고 끝 중앙 '승부수'

2016.03.13 16:08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와의 세번째 대국을 하고 있다.  - 구글, 포커스뉴스 제공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와의 세번째 대국을 하고 있다.  - 구글, 포커스뉴스 제공

 이세돌 9단이 제4국에서 알파고를 상대로 첫 승에 도전한다.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의 3연패를 당한 이세돌 9단은 13일 오후 1시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와의 5번기 제4국에서 백을 잡고 양화점 포석을 펼쳤다. 앞서 흑을 잡은 알파고는 제2국 때와 마찬가지로 화점과 소목으로 진용을 전개했다.

11수까지 2국과 똑같은 바둑을 두던 알파고는 이 9단이 먼저 수순을 바꿔두자 비로소 착점을 바꿨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알파고가 이기는 전략에 따라 항상 최선의 수를 두기 때문에 정해진 일정한 패턴이 있는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앞선 대국에서 상변을 넓게 장악하며 승기를 잡았던 알파고는 4국에서도 상변을 넓게 차지하기 위한 포석을 했다. 이후 이 9단이 구축한 좌변 백집에 '의문의 한 수'를 붙여넣어 몸싸움을 벌였다. 하지만 이 9단은 알파고의 공략에 응하기 보다는 보수적인 운영을 하며 집을 지키는 쪽을 택했다.

현장 해설을 맡은 송태곤 9단은 "이 9단이 그동안 알고 있던 틀을 깨고 두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반에 접어들자 이세돌 9단은 상변까지 돌을 이은 알파고와 좌우변에서 치열한 전투를 펼쳤다.

중반 들어 좌변에서 상변까지 돌을 이은 알파고와 흑 진영에 침투한 이세돌 9단의 전투가 시작한 이후 이 9단이 중앙에 돌을 버리는 목숨을 건 중앙 삭감수를 던졌고, 알파고가 한발 물러나면서 긴 장고에 들어간 상태다.

바둑TV 해설을 맡은 홍민표 9단은 "상변 침투와 그에 따른 실리를 챙기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오늘 대국 향방이 좌우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이번 대국은 백을 잡는 기사에게 덤 7집 반을 주는 중국식 규칙을 따른다. 알파고가 처음부터 중국 룰로 설정돼 있기 때문이다. 바둑은 흑이 먼저 두는데, 먼저 두는 흑이 유리하기 때문에 나중에 둔 백에 그 불리함을 보상해 주기 위해 이 같은 규칙이 만들어졌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