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파고 4승 1패] 알파고가 남긴 것…5번의 대국 되돌아보니

통합검색

[알파고 4승 1패] 알파고가 남긴 것…5번의 대국 되돌아보니

2016.03.15 20:00
예상 외 상황에 대처 능력 떨어져…특징 먼저 파악하면 승산 있어

 

15일 구글 알파고와 최종 경기에서 첫 수를 놓고 있는 이세돌 9단 - 한국기원 제공
15일 구글 알파고와 최종 경기에서 첫 수를 놓고 있는 이세돌 9단 - 한국기원 제공

인간과 컴퓨터가 벌였던 반상(盤上)의 싸움은 결국 컴퓨터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5번에 걸쳐 시합을 벌인 결과 최종 1대 4로 패했다.


이 9단은 15일 오후 1시부터 시작된 최종시합에서 알파고와 벌인 반집 차이 승부에서 시종 우위를 점했지만 대국 종반 수 읽기에 실수하며 10집 이상을 손해 보면서 결국 패착으로 이어졌다.


불계폐인 만큼 정확한 스코어는 기록에 남지 않았지만 대다수 바둑 전문가들은 1~2집 사이 미묘한 차이로 보고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김영삼 프로바둑 9단은 TV 중계에서 “바둑 연보에 실릴 만큼 역사에 남을 승부”라며 “이만큼 치열하고 흥미진진한 승부는 보기 힘들다”고 평가했다.

 

● 1승 4패, 알파고 마지막 경기에서도 승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란 이름이 붙은 이 대회는 구글 측이 이 9단에게 도전장을 내밀면서 성사됐다. 알파고는 지금까지 인간이 개발한 바둑 프로그램 중 가장 실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시합에서 이 9단은 9일 첫 시합부터 알파고에게 3국을 연이어 패배하면서 사실상 지난 12일로 패배가 확정됐다. 그러나 이 9단은 3국 내내 알파고를 상대하는 방법을 알아낸 듯 13일 열린 4국에선 알파고에게 불계승을 끌어냈다. 한 쪽에서 수 싸움을 벌이는 동안 다른 한쪽에서 두텁게 기초를 쌓는 알파고의 특징을 알아챈 것이다. 이 수에 대해서 초반에는 “미래를 내다보고 미리 수를 둔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 9단은 4국 당시 바둑에서 가장 집을 짓기 쉬운 네 변을 먼저 차지한 다음, 중앙으로 진출하고 있는 알파고의 흑돌 두 점 사이를 가로지는 수(78수)를 둬 승리를 결정지었다. 바둑 동호인들 사이에서 이 한 수는 ‘신의 한 수’로 불렸다.

 

이 9단은 이 기세를 이어 15일 최종전에서도 시종 우세한 경기를 펼쳐갔다. 알파고는 우하변과 좌상변에서 공방을 벌이며 중앙을 튼튼히 매워 나가는 방법을 썼다. 이 9단은 이같은 특징을 알고 있는 듯 치열한 수 싸움을 펼쳐 우하단에 우선적으로 큰 집을 선점했다.

 

이어 좌상변과 우상변에도 집을 내며 튼튼한 기초를 쌓았다. 중앙으로 전장을 옮긴 이 9단과 알파고는 백중세의 싸움을 벌였고 초반 유리한 위치를 차지한 이 9단의 승리로 굳어지는 것으로 보였다.

 

이때 까지만 해도 구글 측에서는 알파고의 패배를 예상하고 있었다. 데미스 하사비스가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 “알파고가 초반에 큰 실수를 했지만 만회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손톱을 물어뜯고 있다”고 적어 초조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경기 종반 이 9단의 결정적인 실수는 결국 패착으로 이어졌다. 좌변에 상당한 집을 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 이 9단은 좌하변의 바둑돌 5점을 포기하면서까지 매달렸으나 실패로 끝났다. 최종 집계가 1~2집 사이였던 것으로 보이는 만큼 뼈아픈 실수였던 셈이다.

 

● 알파고, 인간이 못 이길 상대는 아냐

 

인공지능(AI) 전문가들은 알파고에 대해 ‘인간이 못 이길 완전체는 아니다’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분명 프로기사 수준으로 정상급 실력을 보유한 것은 맞지만 인간 기사가 알파고의 특징을 파악한 뒤 상대한다면 호선(맞상대)이 가능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 9단이 한 판을 승리한 것 역시 마찬가지다. AI의 특징은 미리 학습한 패턴에 대해서는 강점을 보이지만 예상 외의 상황에서는 대처 능력이 떨어진다. 감동근 아주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4국에서 이 9단이 승리하자 “학습되지 않은 상황이 벌어지자 당황했던 것”이라고 풀이했다.

 

사람은 직관으로 어느 정도 유불리를 따진 후 판단이 불확실한 경우에 계산에 들어간다. 이에 비해 컴퓨터는 알고리즘에서 지정해 준 모든 경우의 수를 계산해 봐야 하므로 연산량이 많아지면 대처가 느리다는 단점이 있다. 충분한 연산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구글 측은 알파고를 위해 슈퍼컴퓨터급 이상의 자원을 동원했지만 시간 역시 최대의 관건으로 보고 경기 시간을 4시간(대국자 2인 각 2시간)으로 잡았다.


 

알파고와 네 번째 대국에서 승리한 이세돌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미디어 중계실에서 열린 대국 뒤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고 있다.  - 동아일보 제공
알파고와 네 번째 대국에서 승리한 이세돌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미디어 중계실에서 열린 대국 뒤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고 있다.  - 동아일보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