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설적 존재, 프라이팬을 돌돌 접는 여자

통합검색

전설적 존재, 프라이팬을 돌돌 접는 여자

2016.03.26 10:51

 

팝뉴스 제공
팝뉴스 제공

이 여자 앞에서 프라이팬은 더 이상 프라이팬이 아니다. 프라이팬이 종잇장처럼 된다. 남자도 아닌 여자가, 양손으로 프라이팬을 돌돌 만다. 한 장을 말고 끝나는 것도 아니다. 1분에 프라이팬 5장을 돌돌 말았다. ‘전설적 존재’로 불린다.


폴란드 출신의 아네타 플로치크를 두고 하는 말이다. 1982년 폴란드 말보르크에서 태어난 이 여자는 16살 때 역도를 시작했다. 파워리프트, 웨이트리프팅 분야에서 폴란드 챔피언은 물론 세계 챔피언을 수 차례 지냈다. 2002년 이후 그녀는 스트롱우먼 컨테스트에 본격적으로 출전했다. 2003년, 2005년, 2006년 그리고 2008년 세계에서 가장 힘이 센 여자로 이름을 올렸다.


아네타 플로츠키가 전설적인 이름에 얻은 것은 프라이팬 말기 기술 덕분이다. 그녀는 지난 2008년 중국 베이징에서 괴력을 선보였다. 1분 동안 5장의 프라이팬을 돌돌 말았다. 아네티 플로츠키는 아주 가볍게, 별 것 아니라는 듯한 표정으로 프라이팬을 말았다.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 영상은 최근 SNS 등을 통해 소개되면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 편집자주
세상에는 매일 신기하고 흥미로운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만들고, 감탄을 내뱉게 만들기도 하지요. 스마트폰이 일상 생활에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온라인에 풀기 시작했습니다. 텍스트로, 사진으로 때로는 동영상을 각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지요. 동아사이언스는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전하는 ‘팝뉴스’와 제휴해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일상을 전해드립니다. 진지하고 무거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팝뉴스가 전하는 가벼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가볍게’ 즐겨 보세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