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륙의 실수(?) ‘샤오미’, 코마트레이드와 손잡고 본격 한국 진출

통합검색

대륙의 실수(?) ‘샤오미’, 코마트레이드와 손잡고 본격 한국 진출

2016.03.31 18:02

‘대륙의 실수인가, 대륙의 능력인가’

 

‘샤오미’가 본격적으로 한국에 진출한다.

 

중국의 플랫폼 기업 ‘샤오미’가 한국 유통업체와 공식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한국 진출에 나선다. 샤오미의 공식 총판 계약을 체결한 (주)코마트레이드는 31일 서울 마리나에서 샤오미의 주요 제품과 신제품을 소개하며, 향후 유통전략을 소대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보조배터리로 잘 알려진 샤오미는 보조 배터리 외에도 체중계 미밴드와 같은 제품들을 제작, 판매해왔다. 저렴한 가격과 상반되는 질좋은 제품으로 입소문을 탔지만 공식적인 유통망이 없어 각 수입업체들이 개별적으로 제품을 수입해 왔다.

 

비공식적인 유통의 피해자는 소비자에게 돌아왔다. 책임소재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제대로된 A/S를 받기 어려운 것은 당연하고 진품과 가품이 섞여 일반 소비자는 구분하기도 힘들었다. 제품이나 설명서가 중국어로만 적혀 있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공식 유통업체가 생기면 이런 문제가 사라진다. (주)코마트레이드는 제품 유통은 물론 A/S 처리를 책임진다. 공식적으로 한국에 진출하는 만큼 샤오미에서도 한글로 된 앱과 설명서 포함한 한국용 제품을 제작할 계획이다.

 

이준석 (주)코마트레이드 대표는 “지금까지 비공식 경로를 통해 유통되면서 야기된 가품이나 수리 같은 문제를 해결하게 될 것”이라며 “고객을 중심으로 생각하는 서비스를 통해 샤오미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가 샤오미 미밴드를 이용해 심장박동수를 측정하고 있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이준석 대표가 샤오미 미밴드를 이용해 심장박동수를 측정하고 있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샤오미가 한국 공식적으로 처음 진출시키는 제품은 신개념 탈것인 나인봇과 미밴드, 공기청정기와 정수기, 전기밥솥, 라텍스 매트리스 등이다. 각각은 모두 샤오미와 협력하는 생태계 회사가 제작하는 제품이다. 각 제품은 샤오미 앱을 이용해 조종할 수 있으며, 향후 국내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한국에서 많이 쓰는 가전제품도 샤오미 앱을 이용해 조종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예정이다.

 

샤오미와 생태계회사들이 제작하는 다양한 상품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샤오미와 생태계 회사들이 제작하는 다양한 상품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한편 샤오미는 자체제작하는 스마트폰(미패드 포함), 공유기, 블루투스 스피커 3세대를 비롯해 반값TV로 널리 이름을 알린 UHD TV의 한국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하기 어렵다”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0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