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함박꽃으로 불리는 작약, 자궁 힘 키워 임신 촉진 효과 증명

통합검색

함박꽃으로 불리는 작약, 자궁 힘 키워 임신 촉진 효과 증명

2016.04.04 18:00

 

국내 연구진이 함박꽃이라고도 하는 작약의 뿌리가 여성 불임 치료의 실마리를 발견했다.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국내 연구진이 함박꽃이라고도 하는 작약의 뿌리가 여성 불임 치료의 실마리를 발견했다. - 동아사이언스 DB

 

한방 약재 작약이 자궁의 수용력을 키워 임신을 촉진하는 효과가 증명됐다.

 

하기태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 교수팀은 한의학에서 전통적으로 부인과 질환에 쓰였던 작약의 효과를 실험적으로 증명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불임률이 13%를 넘어서고 특히 산모의 착상력 문제으로 인한 불임에는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해법이 될 전망이다.

 

연구팀은 한의원에서 대대로 전해지는 처방에 포함된 한약재를 대상으로 자궁내막의 수용력을 조절하는 인자(LIF)를 증가시키는 약재를 탐색했다. 그 결과, 함박꽃의 뿌리인 작약의 효능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작약을 실제 인간 세포에 적용한 결과에서도 자궁내막세포와 영양막세포의 결합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자궁내막의 수용력을 인위적으로 떨어뜨린 생쥐에게 작약을 먹였더니 자궁내막의 수용력이 올라가 임신을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 교수는 “천연물을 이용한 불임치료 신약 개발 가능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양방의 불임시술과 함께 활용해 임신율을 높이는 최적의 치료법 개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과학과 의학 분야 전문지 ‘플로스원’ 2월 3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