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립수산과학원 “참전복 게놈 해독 성공”

통합검색

국립수산과학원 “참전복 게놈 해독 성공”

2016.04.05 07:35


[동아일보]
국립수산과학원은 참전복으로 널리 알려진 ‘북방전복’의 유전체(게놈) 해독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유전체는 유전자(gene)와 염색체(chromosome)의 합성어로 생명체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모든 정보를 말한다.

수과원은 2013년부터 생물정보 기업인 ㈜인실리코젠과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북방전복이 약 18억8000개의 DNA로 이루어졌고 총 2만9449개의 유전자로 구성된 사실을 확인했다. 전복류의 유전체를 완전히 해독한 것은 세계 처음이다.

북방전복은 같은 복족(腹足)류인 삿갓조개와 약 5억 년의 유전적 거리가 있으며 현재 형태의 북방전복은 약 1억 년 전에 출현한 것으로 추정됐다. 전복류는 전 세계적으로 70여 종이 있고 한국과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에서는 북방전복과 둥근전복(까막전복), 왕전복, 말전복이 주로 서식한다. 소형 종으로는 오분자기와 마대오분자기가 있다. 한국에서 주로 양식하는 북방전복은 둥근전복과 약 100만 년 전에 분리돼 진화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맛과 향이 뛰어난 북방전복은 완도 지역에서 많이 양식되고 있으며 한국의 전복 생산량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