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상어, 미래 산성 해양에서 살아남다!

통합검색

상어, 미래 산성 해양에서 살아남다!

2016.04.16 22:00

 

연구팀이 관찰한 에퍼렛 상어 - Citron(W) 제공
연구팀이 관찰한 에퍼렛 상어 - Citron(W) 제공

대기 중 이산화탄소량이 급증하면서 오는 2100년에는 해양의 산성화가 산업화 이전보다 1.5배 더 심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상어는 이런 환경에서도 생존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제임스쿡대 생물학자인 조디 러머 박사팀은 에퍼렛 상어(Hemiscyllium ocellatum)의 알을 채취해 현재의 바닷물 조건과, 2100년에 예상되는 산성화된 바닷물 조건에서 각각 길렀다. 연구팀은 산란 후 10일부터 부화 후 30일까지 3일에 한 번씩 알의 발달 정도와 생존율, 아가미와 꼬리의 움직임 등을 관찰했다. 그 결과, 바닷물의 산성화에 따라 발달 상에 큰 차이는 없다는 게 밝혀졌다. 연구팀은 에퍼렛 상어의 성체를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에서도 해양의 산성화가 상어의 행동이나 번식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러머 박사는 “상어가 전 생애 주기에 걸쳐 혹독한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다는 게 확인됐다”면서도 “기후변화로 생존에 필수적인 은신처가 사라지는 등의 상황이 벌어지면 상어라도 생존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구 결과는 학술지 ‘보존 생리학’ 2016년호에 발표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