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韓, 세계 3번째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가동

통합검색

韓, 세계 3번째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가동

2016.04.18 18:00
4세대 방사광가속기에서 전자를 가속하는 가속관의 모습.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4세대 방사광가속기에서 전자를 가속하는 가속관.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는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최첨단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완공하고 종합 시운전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래부는 포항공대와 함께 총사업비 4298억 원 규모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을 2011년 4월 시작해 지난해 하반기 건설을 완료했다.


방사광가속기는 현미경으로는 볼 수 없는 단백질과 세포 하나하나를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는 첨단 실험장비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에서 나오는 빛의 밝기는 태양의 100경 배 수준으로, 이전 3세대 방사광가속기보다 100억 배 더 밝아졌다. 시간 분해능 또한 펨토초(fs·1000조 분의 1초) 수준으로 이전보다 1000배 더 정밀해졌다.

 

그 결과 커다란 단백질과 죽은 냉동세포만 관찰할 수 있었던 3세대 방사광가속기와 달리, 작은 단분자 단백질은 물론 살아있는 세포의 3차원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연구진은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이같은 특성이 신약개발 과정 등에서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주요 장치 중 약 70%가 국산화됐으며, 가장 핵심인 6MeV(메가전자볼트) 전자총 또한 국내 기술로 설계되고 제작됐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살아있는 세포를 역동적으로 관찰할 수 있게 되는 등 예전에는 넘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과학의 영역에 도전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첨단 장비인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우리 손으로 만들었다는 점 또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