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18년 발사할 국내 첫 달 궤도선에는 뭐가 실리나

통합검색

2018년 발사할 국내 첫 달 궤도선에는 뭐가 실리나

2016.04.19 18:00
미래창조과학부는 19일 시험용 달궤도선에 탑재할 과학탑재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광시야 편광 카메라(왼쪽부터),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가 최종 선정됐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는 19일 시험용 달궤도선에 탑재할 과학탑재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광시야 편광 카메라(왼쪽부터),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가 최종 선정됐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18년 발사되는 국내 첫 시험용 달 탐사선에 실릴 과학탑재체가 결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고해상도 카메라를 비롯해 광시야 편광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등 4개 탑재체를 달 탐사선에 실을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달 탐사선은 달 상공 100㎞ 높이에서 극궤도를 돌며 1년 간 달을 탐사할 예정이다. 특히 탐사선에 실린 광시야 편광 카메라는 지구에서는 볼 수 없는 달의 뒷면을 세계 최초로 촬영하는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달 표면 조사는 달 궤도가 아니라 달 표면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최기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연구단장은 “달 궤도 편광 관측은 고난도 기술은 아니지만 이전까지 시도한 적이 없는 틈새 연구분야”라며 “달 표면의 입자 크기 등 달의 환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달 자기장 측정기는 달의 3차원 자기장 지도를 제작하는 데 쓰인다. 달 자기장은 달의 기원과 진화 과정에 관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감마선 분광기로는 달 표면 원소의 구성성분과 분포 양상 등을 분석할 수 있어 달의 지질 자원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하는 고해상도 카메라는 2020년 발사 예정인 달 탐사선의 착륙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한 정밀 지형도를 그리는 데 쓰인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개발하는 탑재체 1~2기도 우리 탐사선에 추가로 탑재된다. NASA는 물을 포함한 휘발성 물질을 찾기 위한 과학탑재체를 공모해 올해 9월 선정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2016년부터 ‘달탐사 1단계 개발 계획’에 따라 550㎏급 시험용 달 궤도선을 개발 중이며,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미국 등과 협력을 진행 중이다. 이달 27~29일 3일간 지행되는 ‘제2차 한미우주협력회의’에서 양국 정부는 한국 달탐사 계획에 대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시험용 달 궤도선은 달과 우주의 극한 환경을 우리의 첨단기술로 극복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인류의 우주 탐사에 동참해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