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샘킴 셰프와 함께한] 가족 사랑이 보글보글~ 오늘은 내가 요리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4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어린이과학동아> 편집부에 샘킴 셰프가 경상남도 통영시에 위치한 산양초등학교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들려왔어요. 가족들과 밥 먹을 시간이 부족한 어린이들을 위해 부모님과 함께 요리를 하며 식사예절을 배우는 ‘인성밥상’ 캠페인을 연 거예요. 샘킴 셰프는 인공 조미료를 쓰지 않는 자연주의 요리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요. 이런 뜻 깊은 행사에 <어린이과학동아> 기자단이 빠질 수 없겠죠?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함께 요리하며 공감해요!


“엄마, 아빠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요리하는 시간이에요. 절대 싸우지 마세요!”


요리에 앞서 샘킴 셰프가 참가자들에게 큰소리로 당부했어요. 행사가 열리는 통영시 산양초등학교 급식실에는 <어린이과학동아> 기자단을 비롯해 산양초등학교를 다니는 3학년 어린이 16명이 부모님과 함께 참여했지요.


이번 행사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요리하며 평소 부족했던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에요. 요리가 서툰 아이와 능숙한 부모가 함께 요리를 하는 만큼 서로를 배려하며 화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요. 차영준 기자와 조혁진 기자는 부모님과 눈을 맞추며 화합을 다짐했고, 샘킴 셰프를 따라 본격적으로 요리를 하기 시작했어요.

 

앞치마와 두건을 쓰고 요리 준비를 마친 기자단 가족.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앞치마와 두건을 쓰고 요리 준비를 마친 기자단 가족.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오늘 샘킴 셰프를 따라 함께 만들 요리는 ‘참치 아란치니’예요. 아란치니는 이탈리아식 주먹밥 튀김으로, 잘게 자른 채소와 참치를 밥과 뭉쳐 동그랗게 만든 뒤, 뜨거운 기름에 튀겨내는 요리지요. 그러다 보니 불과 뜨거운 기름, 날카로운 칼을 사용하는 등 요리가 서툰 어린이들이 하기에 조금 위험한 과정이 필요해요. 샘킴 셰프는 이런 과정은 부모님이 적극적으로 도와 줄 것을 부탁했어요.


하지만 재료 자르기와 밥 뭉치기, 달걀 묻히기 등 비교적 덜 위험한 과정은 어린이들이 직접 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었어요. 이를 위해 어린이 전용 칼도 준비돼 있었지요. 어린이 전용 칼은 어른들이 쓰는 일반적인 칼보다 뭉뚝해서 손을 베일 위험이 훨씬 적답니다. 덕분에 기자단은 엄마, 아빠와 함께 안전하게 재료 자르기를 할 수 있었어요.

 

참치캔을 열거나 기름에 볶는 등 위험한 과정은 부모님과 함께 하는 것이 안전하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참치캔을 열거나 기름에 볶는 등 위험한 과정은 부모님과 함께 하는 것이 안전하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빵가루로 바삭함을 UP!


기자단은 잘게 자른 재료를 기름에 볶은 뒤 참치와 함께 밥에 섞었어요. 그리고 동글동글한 공 모양으로 뭉쳐 주었지요. 이어서 주먹밥에 밀가루-달걀-빵가루 묻히기를 훌륭하게 해냈어요. 샘킴 셰프는 밀가루-달걀-빵가루 순서를 꼭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어요.


“밀가루는 재료에 달걀이 잘 묻도록 도와 주는 역할을 해요. 액체 상태인 달걀을 재료에 바로 묻히면 그대로 흘러내리거든요. 밀가루의 아주 작은 입자가 재료와 달걀 옷 사이에서 서로 잘 붙어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 거예요. 또 달걀을 묻히면 튀김에 고소한 맛이 더해지지요.”


여기에 빵가루를 가장 마지막에 묻히면 바삭함을 더욱 살릴 수 있어요. 재료를 기름에 튀기면 익는 과정에서 수분이 나오는데, 이때 수분이 밀가루와 달걀을 지나 마지막에 빵가루를 만나게 돼요. 따라서 가장 바깥쪽에 있는 빵가루는 수분 영향을 가장 적게 받기 때문에 바삭한 식감이 살아난답니다.


“그런데 튀김을 만들 땐 튀김가루를 써야 하지 않나요? 왜 빵가루를 쓰나요?”

 

재료를 기름에 튀길 때 체를 사용하면 좀 더 안전하게 요리할 수 있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재료를 기름에 튀길 때 체를 사용하면 좀 더 안전하게 요리할 수 있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혁진 기자가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어요.


“아란치니를 바삭하게 튀기기 위해서예요. 입자가 매우 부드러운 튀김가루와 달리 빵가루는 거친 게 특징이에요. 따라서 아란치니를 튀길 때 튀김가루 대신 빵가루를 사용해야 아란치니와 고로케, 돈가스처럼 까끌까끌하면서도 바삭한 특유의 식감을 살릴 수 있답니다.”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레몬으로 담백함을 더해요!


기자단은 기름에 튀긴 주먹밥을 식히는 동안 양념을 만들었어요. 마늘을 기름에 살짝 볶은 뒤 토마토소스와 함께 버무렸지요. 주먹밥에 양념을 묻혀서 한 입 베어 물자, 바삭하면서도 부드럽게 늘어나는 치즈 맛이 일품이었어요.

 

레몬을 뿌리는 과정은 입맛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레몬을 뿌리는 과정은 입맛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이어 샘킴 셰프의 설명에 따라 레몬을 살짝 뿌려 먹어 봤어요. 레몬의 신맛이 너무 강해 주먹밥과 어울리지 않을까봐 걱정했는데, 오히려 느끼함이 사라지면서 맛이 훨씬 담백해졌어요. 산성인 레몬이 염기성인 기름을 중화시켰기 때문이에요. 구운 생선에 식초나 레몬을 뿌리면 염기성 성분인 비린내가 줄어드는 것과 같은 원리지요. 기자단은 마지막으로 주먹밥과 양념을 접시에 놓고, 레몬으로 예쁘게 장식해 요리를 마무리했답니다.


기자단은 보기만 해도 침이 꿀꺽 넘어가는 아란치니를 만들며 협동심을 배우고 가족
의 사랑까지 확인할 수 있었어요. <어린이과학동아> 친구들도 이번 주말에는 엄마,
아빠와 함께 요리를 해서 나눠먹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이윤선 기자 petiteyoon@donga.com 제공

[인터뷰]
샘킴 셰프를 만나다!

 

Q 부모님과 함께 요리를 하면 무엇이 좋나요?


가족과 대화가 늘면서 어린이의 인성 교육에 도움이 돼요. 그래서 전 바쁘더라도 주말이 되면 아들과 함께 요리를 하는 시간을 갖지요. 어린이집에서 무엇을 했는지, 내일 무엇을 하고 싶은지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공감대가 형성돼요. 그럼 요리를 하지 않는 평소에도 대화를 많이 할 수 있게 되지요.

 


Q 어린이들 중에는 편식을 하는 친구도 많아요. 편식을 막는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올해 6살 이 된 제 아들 다니엘도 토마토 먹기를 싫어했어요. 그래서 전 억지로 먹이는 대신 가족 농장에서 함께 토마토를 키우는 방법을 선택했지요. 함께 기른 토마토를 따서 함께 요리를 하자 거부감 없이 토마토를 먹기 시작했답니다.


만약 먹기 싫은 재료가 있다면 직접 키워보고 요리를 해 보세요. 그럼 재료와 친해져서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거예요.

 


Q 샘킴 셰프에게 집밥은 어떤 의미인가요?


따뜻함이에요. 초등학교 때부터 어머니를 도와 요리를 하면서 대화를 나누었어요. 어머니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죠.


가족이 다 함께 밥 먹으며 짧은 대화를 나누다 보면 서로를 알게 되고, 작은 예절 하나도 배울 수 있어요. 오늘 참가한 어린이들이 집에 가서도 가족과 함께 요리 만드는 시간을 많이 가졌으면 좋겠어요.

 

 

도움Ⅰ샘킴 셰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4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