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만 분의 1초 ‘찰나’의 화학반응 조절

통합검색

1만 분의 1초 ‘찰나’의 화학반응 조절

2016.05.06 07:00

김동표 포항공대 교수 - 포항공대 제공
김동표 포항공대 교수. - 포항공대 제공

김동표 포스텍 미세유체응용화학연구단 교수팀이 1만 분의 1초 수준으로 화학반응이 ‘찰나’에 일어나도록 돕는 3차원 반응기를 개발해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 6일자에 발표했다.

 

여러 종류의 화학 물질을 섞어 새로운 화합물을 만들 때 반응 과정에서 불완전한 중간생성물이 만들어진다. 중간생성물은 수명이 매우 짧고, 구조가 변하거나 분해된 채 화합물에 남기 때문에 화합물의 순도를 떨어뜨리는 ‘골칫덩어리’로 불린다.

 

연구팀은 중간생성물의 구조가 변하기 전에 화학반응을 끝낼 수 있도록 유도하는 3차원 반응기를 설계했다. 중간생성물이 변형되거나 분해되기 전인 1만분의 1초 만에 반응을 끝내도록 한 것이다.

 

반응기는 고분자 필름을 쌓는 형태여서 제작이 간단하다. 또 극저온, 고온, 고압 등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 교수는 “이전까지는 통제할 수 없었던 시간 영역인 1만분의 1초에서 화학반응을 조절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유기 화학반응에 사용하기 좋은 만큼 순도가 높은 신약을 합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9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