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임신 중 ‘칼로리 0’ 음료 자주 마시면 아기 비만 확률 높아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5월 10일 06:00 프린트하기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칼로리가 ‘0’이라는 점을 내세운 음료를 임신부가 자주 마실 경우 비만인 신생아가 태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간 아자드 캐나다 매니토바대 박사팀은 임신부가 임신 기간 중 인공감미료가 든 음료를 자주 마실수록 신생아가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9일 밝혔다.


칼로리가 0인 인공감미료가 비만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는 꾸준히 연구돼 왔지만 태아와 신생아에게 미치는 영향을 다룬 연구는 적었다.


연구팀은 만 1세 이하 아기와 아기 엄마 3033쌍을 대상으로 임신 기간 중 인공감미료가 든 음료를 마신 경우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분석했다. 인공감미료가 든 음료를 얼마나 자주 마셨는지에 대한 조사는 참가자들의 응답으로 확인했다.


그 결과, 임신 중에 인공감미료가 든 음료를 즐겨 마신 여성은 전체 대상자의 29.5%를 차지했다. 이들이 낳은 아기는 임신 중에 인공감미료가 든 음료를 마시지 않은 산모가 낳은 아이보다 비만일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음료와 비만 사이의 인과관계를 밝혀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면서도 “임신 중 섭취한 인공감미료가 신생아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첫 번째 증거를 찾아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미국의료협회 소아학 학술지(JAMA Pediatrics)’ 9일자에 실렸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5월 10일 06: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