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악성 뇌종양, 약물에 내성 생기는 원리 밝혀

통합검색

악성 뇌종양, 약물에 내성 생기는 원리 밝혀

2016.05.11 18:00

 

환자 대체치료용 3차원 체외 뇌종양(뇌암) 모델의 모식도 - KAIST 제공
환자 대체 치료용 3차원 체외 뇌종양(뇌암) 모델의 모식도. - KAIST 제공

 

뇌종양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김필남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팀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3차원 체외 종양 모델을 제작하고 악성 뇌종양의 약물 저항성(내성) 발생 원리를 새롭게 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악성 뇌종양은 주변 조직으로 침윤하는 특성이 강해 수술 이후 재발이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 항암제를 투입해 수술 후 남은 침윤세포를 없애야 하지만 내성이 쉽게 생겨 치료 효과가 떨어졌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뇌종양의 특징을 정밀하게 컴퓨터로 구현한 ‘암 모델’을 만들었다. 특히 종양이 주변으로 침윤해 들어가는 성질을 알아보기 위해 주변 미세환경 모사에 집중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뇌종양이 주변 세포에 침윤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히알루론산’이라는 합성 단백질을 억제하는 약물을 투입한 결과, 뇌종양이 내성이 생기는 현상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컴퓨터 속에서 뇌종양의 내성 과정을 상세히 구현해 낸 것이다.

 

KAIST 측은 이 기술을 임상에 도입하면 동물실험을 대체해 다양한 항암제를 조합하고 검증할 수 있을 걸로 기대하고 있다. 뇌종양 치료를 위한 항암제 내성 정도를 미리 실험해 보고 환자에 적용할 수 있어 실질적인 암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기존 약물의 저항 원인을 규명하는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며 “신약 발굴 모델 등 다각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