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앵그리버드’, ‘워크래프트’..영화로 재탄생하는 명작게임들

통합검색

‘앵그리버드’, ‘워크래프트’..영화로 재탄생하는 명작게임들

2016.05.13 08:31

게임이 극장 스크린을 달군다.

인기 게임을 원작으로 한 영화가 잇달아 개봉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게임은 독특한 캐릭터와 뛰어난 서사를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두터운 팬까지 거느리고 있어 영화로 제작하려는 움직임이 늘고 있다.

첫 번째 주자는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가 35억 건에 이르는 등 스마트폰 게임 시장을 선도한 ‘앵그리버드’다. 로비오엔터테인먼트는 19일 3D 애니메이션 ‘앵그리버드 더 무비’를 개봉한다. 이 영화는 더 이상 날지 않는 새들이 살고 있는 평화로운 섬에 어느 날 정체불명의 ‘피그’가 방문하게 되고 ‘레드’, ‘척’, ‘밤’이 ‘피그’의 음모를 파헤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로비오 코리아 관계자는 “모바일에서 만났던 2D 캐릭터들의 풍부해진 감정 표현과 함께 세련되고 이국적인 버디 아일랜드 배경, 3D 빅 스크린의 묘미를 제대로 살린 슈팅 이펙트 등을 함께 만나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탄탄한 스토리로 유명한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의 게임도 영화로 재탄생된다. 6월 초 개봉을 앞둔 영화 ‘워크래프트: 전쟁의 서막’은 블리자드의 대표 게임 ‘워크래프트’ 시리즈를 기반으로 레전더리 픽쳐스와 유니버설 픽쳐스가 제작했다. 게임 워크래프트 시리즈는 소설로도 출간할 정도로 방대한 스토리를 갖추고 있다. 영화 메가폰은 ‘더 문’과 ‘소스 코드’의 던칸 존스 감독이 잡았다. 최근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하나의 칼날을 사이에 둔 오크 종족의 영웅인 ‘듀로탄’과 인간 종족의 영웅 ‘로서’의 강렬한 모습을 담았다. 영화는 종족의 운명을 걸고 전쟁을 해야만 하는 숙명에 처한 오크와 인간의 모습을 그린다.

한국에선 스마일게이트가 미국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오리지널 필름과 인기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영화 제작 계약을 알리기도 했다.

이와는 반대로 영화의 캐릭터가 게임에 들어온 사례도 많다. 최근엔 넷마블게임즈의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마블 퓨처파이트’가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 팔콘, 호크아이의 영화 속 유니폼을 추가했다. 마블 퓨처파이트는 업데이트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매출 순위가 상승하며 톡톡한 효과를 보고 있다. 넷마블은 모바일보드게임 ‘모두의 마블’을 기반으로 디즈니의 캐릭터와 테마를 활용한 ‘디즈니매지컬다이스’도 최근 내놓았다. 이 게임은 출시 3일 만에 전 세계 240만 다운로드를 넘어서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 - 술먹고 부인 친구 강간한 30대, 항소심서 ‘집유’
  • - 신임 주한미군사령관 판문점에… 촬영하는 北병사
  • - 1978년 미군 병사가 주운 돌, 세계 고고학계 발칵 뒤집어
  • - “中, 북핵 더 용인못해 ‘손절매’단계”… 中전문가 ‘北급변사태’도 직접 거론
  • - 北, 中탈출 여종업원 사진 공개… 가족 “납치됐다” 주장

  •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