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유방암, 유전 없이도 발병하는 이유 발견

통합검색

유방암, 유전 없이도 발병하는 이유 발견

2016.05.18 18:00
이번 연구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황정진 울산의대 교수(왼쪽)와 김청수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이번 연구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황정진 울산의대 교수(왼쪽)와 김청수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진이 유전의 영향 없이 후천적으로 유방암이 발생하는 원리를 찾아냈다.


황정진, 김청수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교수팀은 암의 발생을 막는 유전자가 후천적으로 작동이 저해될 경우 유방암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부모에게 물려받은 유전자는 생활 환경이나 식습관, 스트레스 등에 따라 작동 여부가 달라진다. 쌍둥이더라도 나이가 먹을수록 키와 얼굴이 달라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타고난 유전자의 작동 여부가 세월에 따라 달라지는 현상을 과학자들은 ‘후성유전’이라고 부른다.


연구팀은 유방암 세포에서 흔히 발견되는 히스톤 메틸화 효소 ‘EHMT2/G9a’에 주목했다. 이 효소는 유전자의 작동을 막는다고 알려졌지만 정확한 메커니즘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에 연구팀은 이 효소가 종양(암)을 억제하는 유전자인 베클린원(Beclin-1)의 작동을 저해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실제로 이 효소의 활동을 막는 물질을 암세포에 집어넣자 유익한 유전자인 베클린원이 활성화되면서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기 시작했다.


연구팀이 미국과 네덜란드 유방암환자 1018명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이들에게는 유익한 유전자 베클린원을 억제하는 효소(EHMT2/G9a)가 다량 발견됐으며, 베클린원 역시 억제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황 교수는 “암이 후천적으로 발생하는 작동 원리를 밝힌 데 의의가 있다”며 “폐암, 난소암, 대장암에서도 베클린원을 억제하는 효소가 많이 발견되는 만큼 추가 연구를 통해 유방암과 유사한 결론을 얻는다면 다양한 암 치료가 가능한 신약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암 관련 학술지 ‘온코타겟’ 11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