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울대 자율주행차, 고속도로 첫 주행 완료

통합검색

서울대 자율주행차, 고속도로 첫 주행 완료

2016.05.27 07:00
이경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이 만든 자율주행차. 고속도로를 안전하게 40km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제공
이경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이 만든 자율주행차. 고속도로를 안전하게 40km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제공

국내 대학이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국내 첫 고속도로 시험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경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은 자율주행차로 개조한 기아 ‘K7’을 이용해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부터 신갈분기점을 거쳐 영동고속도로 호법 갈림목에 이르는 40㎞ 구간을 사고 없이 주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운전석에 사람이 앉아 있기만 한 상태에서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주변 차량의 흐름을 인식해 차선을 변경하고 차량 간격을 조정하는 등 운전을 하게 했다. 자율주행차는 정체 구간을 벗어나면 시속 90㎞까지 속도를 높였다.


자율주행차량 기술은 현재 구글이 가장 앞서 있다. 하지만 값비싼 레이저스캐너 장비 등을 사용하고 있어 기존 차량에 당장 접목시키기는 어렵다.


이 교수팀은 고가의 장비 대신 요즘 차량에서 많이 사용되는 센서를 이용해 자율주행차를 설계했다. 패밀리 세단에 널리 쓰이는 차선 유지 카메라, 차간 거리를 측정하는 레이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등을 자율주행차에 달았다.


지난해 독일이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를 고속도로에서 시험 주행하는 데 성공시킨 이후 미국, 일본 등 6개국이 고속도로 시험 주행을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월 안전성 평가를 통과한 자율주행차에 대해 일부 구간 주행을 허가했다. 서울대는 16일 임시 운행 허가를 취득했다.


이 교수는 “일반 차량에 안전 장비로 사용되는 기술을 활용한 만큼 자율주행차가 가격 경쟁력이 있다”며 “2020년까지 이면도로와 갓길 등 모든 도로를 달릴 수 있도록 자율주행차의 성능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