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암세포 잡는 ‘자연살해(NK)세포’ 활성화 방법 찾았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5월 29일 18:45 프린트하기

김헌식 울산의대 대학원 의학과 교수. - 울산의대 제공
김헌식 울산의대 대학원 의학과 교수. - 울산의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몸에 있는 면역세포를 활용해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김헌식 울산의대 교수팀은 항암면역세포인 ‘자연살해(Natural Killer·NK)세포’로 암세포를 제거하는 데 필요한 핵심 인자를 활성화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NK세포는 체내에 선천적으로 존재하는 면역세포로,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죽일 수 있고 항암제에 내성이 강한 암의 줄기세포까지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차세대 항암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NK세포가 작동하는 원리나 활성화 특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실질적인 암 치료에 제대로 활용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NK세포가 암세포를 만났을 때 표면에 나타나는 몇 가지 면역수용체를 조합한 결과, 암세포 제거 핵심인자(NF-κB)가 활성화돼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제거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반면 면역수용체를 하나만 사용했을 때는 암세포 제거 핵심인자가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NK세포의 기능이 저하됐을 때 주로 발생하는 ‘B 세포 림프종’ ‘던컨 증후군’ 등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 특정 면역수용체를 조합하지 못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김 교수는 “B세포와 T세포 등 일반 면역세포는 면역수용체 하나로 활성화되지만 NK세포는 면역수용체 여러 개를 조합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번 발견이 NK세포를 활용해 새로운 암 진단법이나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26일자에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5월 29일 18:4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