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 첫 피인용지수 5점대 학술지 나왔다

통합검색

국내 첫 피인용지수 5점대 학술지 나왔다

2016.06.14 20:00
2013년 1월호 EMM 표지사진. - 생화학분자생물학회 제공
2013년 1월호 EMM 표지사진. - 생화학분자생물학회 제공
국내 학술지가 국제학술지의 영향도 평가 지수 중 하나인 ‘피인용지수(Impact Factor)’에서 5점대를 처음 넘어섰다.
 

생화학분자생물학회는 자체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EMM(Experimental and Molecular Medicine·실험분자의학)’이 2015년 피인용지수에서 5.164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피인용지수는 2년간 논문의 인용 수치를 집계해 산출된다. 피인용지수 5.0은 세계적 우수 학술지로 인정받는 기준으로 평가되는데, 국내 학술지가 5.0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3대 저널이라고 불리는 ‘네이처’ ‘사이언스’ ‘셀’의 2015년 피인용지수는 각각 38.1, 34.7, 28.7이다.

 

EMM은 국내에서 가장 역사가 긴 학술지로 1964년 처음 발행됐다. 2013년 세계적 과학 출판사인 ‘네이처 출판그룹(Nature Publishing Group·NPG)’의 자매학술지로 편입되며 지난 해에 비해 피인용지수가 1.718이나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유명희 생화학분자생물학회 회장(KIST 책임연구원)은 “2011년 정부가 우수 학술지에 막대한 투자를 한 게 효과를 본 것 같다”며 “정부의 지원이 계속된다면 수년 내 초특급 학술지의 지표인 10.0을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