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녹조라떼’ 걱정 없이 수돗물 쓸 수 있게 되나

통합검색

‘녹조라떼’ 걱정 없이 수돗물 쓸 수 있게 되나

2016.06.20 18:00

연구를 주도한 이상협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물자원순환연구단 책임연구원과 김기팔 KG 케미칼 연구소장 - 한국과학기술원 제공
연구를 주도한 이상협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자원순환연구단 책임연구원과 김기팔 KG케미칼 연구소장 - KIST 제공

대형 정수장 뿐 아니라 중소 규모 정수장에서 발생하는 녹조 현상을 빠르게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녹조라떼’라는 악명으로 하천을 뒤엎은 녹조가 수돗물로 유입되는 위험성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상협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자원순환연구단 책임연구원팀과 KG케미컬은 현재 정수장에서 사용 중인 녹조 제거제보다 성능이 30% 이상 뛰어난  조류 제거 응집제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조류 제거 응집제는 규소에 수산화알루미늄을 결합시켜 수중에서 알루미늄이 조류와 반응해 침강하는 것이 기본 원리다.


연구팀은 규소에 유기 폴리머(폴리메타인산)를 부착해 수산화알루미늄이 더 효율적으로 결합할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조류와의 반응성을 향상시켰다. 그 결과 물속 잔류 알루미늄 함량이 기존 응집제로 처리했을 때보다 훨씬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조류의 침강성이 향상되고 약산성~약염기(pH5~9)의 다양한 수질의 수원 처리도 가능해졌다.


연구팀이 개발한 응집제는 2월 국립환경과학원의 인증을 받았다. 지난달에는 조달청 등록도 마쳤다.


이 연구원은 “매년 여름철 하천의 녹조현상으로 안전한 수돗물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새롭게 개발한 응집제가 정수장의 조류 문제를 제어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과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