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주식·집값 99% 정확히 예측하는 AI 시스템 개발

통합검색

주식·집값 99% 정확히 예측하는 AI 시스템 개발

2016.06.28 07:00

reynermedia(F) 제공
reynermedia(F) 제공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최재식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사진)팀은 주가, 환율 등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다중 시계열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보고서를 작성해 주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인 ‘관계형 자동 통계학자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진은 데이터군에 공통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요소와 개별 데이터를 변화시키는 요소를 자동으로 조합해 주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적용했다.

 

그 결과 이 시스템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영국 케임브리지대가 개발한 기존 AI 시스템보다 실제 값과 예측 값의 차이(오차)가 40~60%가량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스템이 2004~2013년 미국 6대 도시의 집값을 학습한 뒤 예측한 이후 13개월 동안의 집값은 기존보다 오차가 60.1% 줄어 실제 집값의 99% 수준이었다. 
 

최 교수는 “금융 분야는 물론이고 주요 부품의 이상 여부를 조기에 진단해야 하는 원자력발전소, 중공업, 군 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33회 국제 머신러닝 학술대회(ICML 2016)’에서 발표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