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00배 더 빠른 자동차 내부 네트워크 기술 나왔다

통합검색

100배 더 빠른 자동차 내부 네트워크 기술 나왔다

2016.06.29 07: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최지웅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제공

자동차 내부에서 각종 신호를 주고받는 통신 네트워크의 전송 속도를 최대 100배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자율주행자동차 같은 미래형 자동차 상용화에 도움이 될 걸로 보인다.


최지웅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정보통신융합공학전공 교수(사진)팀은 기존 자동차용 데이터 연결 기술인 캔(CAN) 방식과 호환이 가능하면서도 속도가 빠른 ‘터보 캔(Turbo-CAN)’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최 교수팀은 기존에 쓰지 않던 주파수 대역까지 신호를 보내는 방식으로 1Mbps 수준이었던 캔의 전송 속도를 최대 100Mbps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기존 캔 방식은 브레이크나 조향 장치제어 등 차량 운영에 필요한 기본적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 널리 쓰였다. 하지만 자율주행자동차 같은 첨단 자동차는 대응이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은 세계에서 연간 생산되는 차량 7000만 대 중 캔 방식을 이용하고 있는 차량이 70%로 시장 규모가 최대 4조 원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 정보통신 매거진’ 6월호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