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환부에만 약물 보낸다… 벌떼처럼 움직이는 미세입자 나왔다

통합검색

환부에만 약물 보낸다… 벌떼처럼 움직이는 미세입자 나왔다

2016.07.12 00:00
연구진은 이렇게 미세 입자들의 상호작용을 전기적으로 조절해 입자들이 떼를 지어 이동하거나(c) 촘촘하게 모이고(d), 체인 모양(b)을 이루도록 만드는 데 성공했다. - 네이처 머티리얼스 제공
스티브 그래닉 기초과학연구원(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장(울산과학기술원 특훈교수) 팀은 미세 입자들의 상호작용을 전기적으로 조절해 입자들이 떼를 지어 이동하거나(c) 촘촘하게 모이고(d), 사슬 모양(b)을 이루도록 만드는 데 성공했다. - 네이처 머티리얼스 제공

 

약물의 부작용은 인체에 투여했을 때 실제 아픈 부위 외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발생한다. 이런 가운데 전기적인 힘을 이용해 약물의 움직임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이를 활용하면 치료할 부위에만 약물을 보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스티브 그래닉 기초과학연구원(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장(울산과학기술원 특훈교수)이 이끄는 연구진은 지름 1~1000㎚(나노미터‧10억 분의 1m) 크기로 만든 미세 콜로이드 입자들을 벌이나 새처럼 군집을 이룬 형태로 조직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진은 작은 유리공 한쪽 면에만 금속박막을 입혀 양면이 다른 전하량을 갖도록 만들었다. 이런 입자들이 담긴 증류수에 교류 전압을 가하면 정전기가 발생해 입자들이 서로 밀거나 당기는 등 다양한 상호작용을 한다.

 

연구진은 이 미세 입자들의 상호작용을 전기적으로 조절해 입자들이 떼를 지어 이동하거나 촘촘하게 모이고, 연결된 고리 모양을 이루도록 만드는 데도 성공했다.

 

연구진은 이 입자를 의료분야에 우선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닉 단장은 “입자에 약물을 넣고 운반시키면 부작용 없이 국소 부위에서만 약효가 발생하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인공지능(AI)을 갖춘 생명체처럼 스스로 움직이고 상호작용하는 마이크로 로봇에도 활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머티리얼스’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