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사드 전자파 논란] 국내도입 유사 기종 대부분 ‘안전’

통합검색

[사드 전자파 논란] 국내도입 유사 기종 대부분 ‘안전’

2016.07.14 07:00

 

동아일보 제공
동아일보 제공

국방부가 경북 성주 지역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를 확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일명 ‘사드 괴담’이 확산되고 있다. 불임의 원인이 되고 암에 걸릴 확률도 높아진다는 이야기 등이다.

 

그러나 전파 전문가들은 이런 괴담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일축한다. 사드 전자파가 위험하다면 한국군이 운영하고 있는 고출력 레이더 대부분이 위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군 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인공위성 안테나 등 다양한 전파 장비를 운영하고 있다.

 

●400m 떨어지면 출력 64분의 1로 줄어

 

전기가 흐르면 주변에 에너지의 파장이 생긴다. 이런 파장을 통신이나 레이더 장치에 이용하면 전파, 주변에 의도치 않게 흘러나오면 전자파라고 부른다.

 

강력한 전파가 필요한 레이더도 마찬가지다. 적기를 탐지하는 주 전파는 메인 노브, 주변으로 흘러나오는 전자파는 사이드 노브로 구분한다. 더구나 메인 노브는 하늘을 향하게 돼 있어 지상이 위험할 우려는 거의 없다. 사이드 노브의 전자파 강도는 메인 노브의 수십 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강력한 전파는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다. 전파로 음식을 조리하는 전자레인지를 생각하면 알 수 있다. 대형 레이더 메인노브 바로 앞에 서 있을 경우 체액이 끓어올라 치명적인 손상을 입을 수 있다.

 

그러나 사드에서 흘러나온 전자파가 인체에 영향을 미치기는 힘든 여건이다. 거리가 멀어지면 강도가 급격히 약화되기 때문이다. 익명의 방위산업체 레이더 전문가는 “전파는 거리가 200m 멀어질 때 마다 강도가 8분의 1로 줄어들기 때문에 400m 떨어지면 64분의 1로 주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국내도입 전파 장비 지금까지 대부분 안전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거리, 탐지거리 등으로 비교할 때 사드와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출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레이더는 이미 국내에도 상당수 도입돼 있다. 대표적인 것은 ‘슈퍼그린파인’ 대공레이더다. 북한의 미사일 공격 시 패트리어트 요격미사일을 발사할 목적으로 우리 군이 구입한 것으로 인체위험거리가 사드의 5배인 500m, 최대 탐지거리는 900㎞ 달한다. 2013년 도입됐지만 현재까지 이 장비로 건강에 위해를 입은 사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군이 이지스 전함에서 운영하는 ‘스파이’ 레이더는 탐지거리도 900㎞에 달하지만 불과 수 십m 거리에서 선원들이 생활한다.

 

고출력 레이더는 민간에서도 볼 수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운영하고 있는 인공위성관제용 안테나는 100킬로와트(kW)정도로 군용 레이더보다는 약하지만 지상 3만6000㎞에 더 있는 정지궤도 위성과도 통신할 수 있다. 박덕종 항우연 지상체계개발팀 선임연구원은 “1999년부터 운영해 왔지만 안테나 바로 옆에 가지 않는 한 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과학계에선 체중 1㎏ 당 4와트(w) 이상의 전자파가 전달될 경우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래서 안전기준은 이보다 훨씬 엄격하다. 전파노출 직업군은 10분의 1인 0.4W를, 일반인은 50분의 1인 0.08w로 관리하고 있다.

 

한 방위산업체 전파 전문가는 “군사용 레이더는 방해 전파를 피할 목적으로 정확한 출력과 주파수를 밝히지 않다보니 오해가 커지는 것 같다”며 “미군은 일본 동북부 아오모리 현에서 사드에 쓰는 것과 동일한 ‘AN/TPY-2’ 레이더를 마을 근처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