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여학생이 STEM 떠나는 진짜 이유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16일 10:00 프린트하기

 

GIB 제공
GIB 제공
여학생이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분야를 떠나는 이유는 능력 부족이 아닌 자신감 부족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주립대 수학과 제시카 엘리스 교수팀은 STEM 분야의 필수 과목인 미적분학I에 주목했다. 학생 상당수가 이 과목에서 좌절감을 느껴 전공을 그만두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설문조사를 통해 미적분학I을 수강한 이후 상급 과목인 미적분학ΙΙ를 수강한 학생(STEM 전공을 계속한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의 특징을 비교했다.


그 결과, 미적분학ΙΙ를 수강하지 않은 학생은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1.5배 더 많았다. 또 그만둔 이유에 대해 ‘미적분학II를 수강할 만큼 미적분학I을 이해했다고 생각하지 않아서’라고 답한 응답자는 여학생이 남학생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하지만 이 중 성적이 실제로 너무 낮아서 미적분학II를 듣지 못할 학생은 매우 소수였다. ‘수업이 너무 많아서’, ‘내 전공에 필요하지 않아서’라고 답한 응답자의 남녀 성비는 거의 1대1이었다.


연구팀은 “여학생들이 잘 못해서가 아니라, 잘 못할 거라고 생각해서 STEM 전공을 그만둔다”며 “만약 미적분학I을 통과하는 여학생 비율을 남학생만큼 끌어올린다면, STEM 분야 여성인력이 지금보다 75% 더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플로스원’ 7월 13일자에 발표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16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