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진실 혹은 거짓] 대머리는 정말 몸에 털이 많은가?

통합검색

[진실 혹은 거짓] 대머리는 정말 몸에 털이 많은가?

2016.08.12 18: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국내 탈모 환자의 수가 약 20만 명에 달할 정도로 탈모 인구는 꾸준한 증가 추세에 있습니다. 반대로 다모증을 가진 사람도 있겠지요. ‘털'은 건강과 관련해서도, 미용과 관련해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털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할까요? 체모는 생명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다양한 외부 자극으로부터의 보호와 체온 조절 등의 기능을 합니다. 꼭 필요하지는 않지만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부분이지요.

 

여름철을 맞이해 제모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보다 시원하고 쾌적하게 보내고 싶어서 또는 옷차림이 짧아짐에 따라 깔끔한 인상을 주고 싶기 때문일텐데요. 혹시 ‘몸에 털이 많으면 미인’, ‘점 위에 난 털은 뽑으면 안된다.’ 라는 이야기를 들어보신 적이 있나요? 터무니 없고 황당한 이야기들이 대부분이지요. 그만큼 사람들이 털에 대해 민감하고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털에 대한 관심이 큰만큼이나 다양한 속설들도 많은데요. 오늘은 궁금했지만 잘 몰랐던 재미 있는 ‘털에 대한 진실 혹은 거짓’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 흰머리를 뽑으면 그 자리에 두 개의 흰머리가 다시 난다?

☞ 거짓
흰머리는 노화로 인해 멜라닌 색소를 생성하는 세포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머리카락이 하얗게 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흰머리는 두피 속 모낭에서 모발의 색상을 결정짓는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서 생기는 것이므로 흰머리를 뽑아도 다시 그 자리에서 흰머리가 날 수밖에 없지요. 그러나 알아두어야 할 것은 ‘흰머리’와 ‘새치’는 다르다는 것입니다.

 

새치는 주변 머리카락과의 굵기 차이 없이 머리카락 색만 하얗게 변한 것인 반면, 흰머리는 머리카락이 가늘고 약해지면서 하얗게 변한 것이라 주변의 검은색 머리카락보다 얇습니다. 흰머리를 뽑으면 다시 흰머리가 나겠지만, 새치의 경우 다시 흰머리가 날 수도, 검은머리가 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하나의 모근에는 하나의 머리카락이 자라므로 흰머리 하나를 뽑는다고 해서, 꼭 그 자리에 두 가닥의 머리카락이 자라는 것은 아닙니다. 흰머리나 새치를 뽑는다고 해서 두 개의 머리카락이 자라난다면 노인의 머리숱은 보다 풍성해야 맞겠지요. 탈모 인구는 당연히 줄어들테고요.

단, 머리를 뽑고 나서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모공에 노폐물이 쌓여 머리카락이 자라게 되지 않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하겠습니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 대머리는 몸에 털이 많다?

☞ 진실
수염이나 몸의 털이 길어지고 심지어 굵어지기까지 한다면, 절대 탈모가 될 일은 없을까? 몸의 털이 자라면 모발도 함께 자란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가슴의 털이나 수염이 갑자기 길어지고 굵어진다는 것은 남성호르몬이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남성호르몬의 증가는 수염과 기타 털의 성장을 촉진시키지만 모발의 성장은 억제해 정수리나 이마 부분의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거나 빠질 수 있는데요. 대머리 남성이 눈썹, 수염, 가슴, 팔, 다리 등에 털이 많은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 털을 밀면 더 많이, 더 두껍게 난다?

☞ 거짓
털은 사람과 같이 성장주기가 있습니다. 성장기-퇴행기-휴지기에 따라 털이 자라고 없어지기를 반복하지요. 우리 몸에 있는 털 또한 수명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이제 막 자라기 시작한 털은 더 검고 두꺼운 반면 퇴행기에 있는 털은 가늘고 흐린 색을 띕니다. 털을 밀거나 뽑으면 그 자리에서는 이제 막 자라나는 성장기의 털이 보다 더 눈에 띄므로 털을 밀고 난 후 자라는 털을 보게 되면 더 두껍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겁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털은 모근을 감싸고 있는 모낭 안에서 자라고, 한개의 모낭에 최대 4개의 털이 생성될 수 있는데요. 모낭, 모근의 갯수는 사람마다 다르게 정해져 있어 털을 민다고 해서 그 자리에 더 많은 털이 자라는 경우는 드물다고 볼 수 있습니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 야한 생각을 하면 머리카락이 빨리 자란다?

☞ 아예 근거 없는 이야기는 아니다.
머리카락이 자라는 이유는 여러 환경적인 이유도 있습니다만 안드로겐, 에스트로겐 등 성호르몬의 영향 또한 받습니다. 그러므로 야한 생각을 하면 머리카락이 빨리 자란다는 이야기는 100% 맞다고 볼 수는 없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여성의 경우 임신이나 피임약의 영향으로 호르몬이 변화해 모낭이 늘어나 머리카락이 빨리 자라나는 현상, 호르몬 분비가 왕성한 사춘기 시절에 음모나 수염이 자라나는 것과 같은 맥락이지요. 그러나 대한 두피모발학회에 따르면 야한 생각이 호르몬 분비로 직접적으로 이어져 머리카락을 빨리 자라게 한다는 주장은 구체적 임상이나 실험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모발의 성장을 촉진시키고 싶다면 계란노른자, 시금치, 우유, 효모 등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되니 참고하는 편이 좋겠지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