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제주 어패류 폐사시킨 ‘양쯔강 저염분수’, 남해로 확산 '비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22일 14:30 프린트하기

지난 14일 천리안 해양관측위성(GOCI-Ⅱ)이 촬영한 엽록소농도 분석 영상. -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지난 14일 천리안 해양관측위성(GOCI-Ⅱ)이 촬영한 엽록소농도 분석 영상. -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중국발 저염분수가 제주지역의 전복·소라·해삼 등 어패류에 피해를 입힌 가운데 남해로 확산되고 있어 비상이 걸렸다.

 

22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이 공개한 천리안 해양관측위성(GOCI-Ⅱ) 촬영 영상에 따르면 일부 저염분수가 제주 북부 해역을 지나 남해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7월 중국에서 발생한 저염분수는 제주지역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전복·소라·해삼 등 어패류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저염분수란 대량의 담수와 합쳐져 염분농도가 낮아진 바닷물을 말한다.

 

KIOST가 한 달 보름간 천리안 해양관측위성의 관측영상을 분석한 결과, 7월 초 중국 양쯔강 지역에서 높은 엽록소 농도가 발견된 바 있다.

 

즉, 중국 폭우에 따라 양쯔강 빗물이 바다로 흘러나오면서 제주 연안까지 확산된 것이다.

 

보통 여름에는 해수의 성층화로 영양염 공급이 단절되는 등 엽록소 농도가 낮은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올해 중국 양쯔강으로부터 염분이 낮고 영양염이 풍부한 강물이 확산되는 등 엽록소 농도가 크게 증가했다.

 

KIOST 해양위성센터 측은 “지난 18일 위성 관측자료를 보면 제주 남서 해역에는 저염분수가 넓게 분포됐다. 일부는 해류를 따라 제주 북부 해역을 지나 남해로 확산 중”이라고 설명했다.

 


포커스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22일 14: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3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