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초고속 ‘가상 연구망’ 도입… 한미 공동연구 속도 빨라진다

통합검색

초고속 ‘가상 연구망’ 도입… 한미 공동연구 속도 빨라진다

2016.08.22 18:00
KISTI에 설치돼 있는 슈퍼컴퓨터 4호기 타키온-II의 모습.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제공
KISTI에 설치돼 있는 슈퍼컴퓨터 4호기 타키온-II의 모습.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제공

천문우주, 고에너지 물리, 슈퍼컴퓨팅 등 거대 과학연구는 국가 간 협력이 필요하며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도 필수적이다. 국제 공동연구 시 전용 컴퓨터 네트워크가 필요한 경우도 많다. 하지만 매번 네트워크를 새롭게 설치하기도 어려워 공동연구의 걸림돌이 돼 왔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미국 노스웨스턴대 첨단인터넷연구센터(iCAIR)와 공동으로 가상 네트워크인 ‘소프트웨어 기반 첨단과학기술연구망(KREONET-S)’을 이용해 국내에서는 최초로 미국과 공동으로 국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광역망(WAN)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SDN은 네트워크의 관리부터 기능 추가까지 모두 소프트웨어로 이뤄지는 기술로, 차세대 네트워킹 기술로 꼽힌다. 기존에는 네트워크를 새롭게 구축하려면 하드웨어 장비를 새로 구입해야 했다. 반면 SDN을 이용하면 효율적으로 전용 네트워크를 제어하고 트래픽을 관리할 수 있다. 국가 간 컴퓨터 통신망은 기존에 깔린 것을 그대로 이용하지만, 통신장비를 새로 구축하지 않고 소프트웨어 설치만으로 통신망을 새로 깐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SDN은 기존 인터넷과 달리 최대 수십 기가급에 이르는 초고성능 네트워킹 환경을 1분 이내에 구축할 수 있다. 이로써 기존에 국내에서만 가능했던 가상 네트워크 환경을 국제적으로 확대해 한미 양국 과학자들이 쉽고 빠르게 공동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박형우 KISTI 첨단연구망센터장은 “한미 SDN 광역망 연동을 통해 앞으로 ‘국가과학기술연구망(KREONET)’이 네트워크 인프라의 소프트웨어화(가상화) 기술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맴브레티 iCAIR 소장도 “향후 스타라이트 컨소시엄 및 iCAIR는 KISTI와 오랜 협력관계를 통해 차세대 SDN 네트워킹과 글로벌 대용량 데이터 과학 분야에서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ISTI는 이 연구 성과를 올해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 ‘슈퍼컴퓨팅 콘퍼런스 2016(SC 2016)’에서 시연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