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온 몸이 문어처럼 움직인다고? 초소형 소프트 로봇 개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25일 07:00 프린트하기

제니퍼 루이스 미국 하버드대 교수팀이 개발한 문어 모양의 초소형 소프트로봇인 ‘옥토봇(Octobot)’. 몸길이 5㎝가량의 옥토봇은 문어처럼 몸체를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다. - 네이처 제공
제니퍼 루이스 미국 하버드대 교수팀이 개발한 문어 모양의 초소형 소프트로봇인 ‘옥토봇(Octobot)’. 몸길이 5㎝가량의 옥토봇은 문어처럼 몸체를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다. - 네이처 제공

문어처럼 몸체를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길이 5cm가량의 ‘소프트 로봇’이 개발됐다. 
 

제니퍼 루이스 미국 하버드대 교수팀은 문어 모양의 초소형 소프트 로봇인 ‘옥토봇(Octobot)’을 개발해 국제학술지 ‘네이처’ 25일자에 발표했다. 
 

옥토봇은 살아있는 생물처럼 몸속에 액체와 기체가 흐르는 ‘미소유체논리회로’로 작동한다. 백금(Pt) 촉매로 과산화수소수를 분해시켜 발생하는 산소 기체의 압력(평균 0.01기압)이 동력이다. 소량의 과산화수소수만 보충해 주면 배터리가 따로 필요 없다. 
 

소프트 로봇은 유연한 소재를 활용해 금속 로봇이 잘 다니지 못하는 곳을 자유자재로 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뼈대나 배터리 등을 제외하고 몸체의 특정 부위만 유연하게 만드는 수준이었지만 이번에 개발된 옥토봇은 동력시스템까지 모두 유연한 소재여서 주목받고 있다.
 

옥토봇은 50% 농도의 과산화수소 용액 1mL(밀리리터)로 최대 12분 30초까지 움직일 수 있다. 몸속 산소 기체가 흘러가면서 8개의 다리를 교차로 움직인다. 로봇 몸체 속에서 프로펠러 역할을 하는 구동장치 여러 개가 협력해 움직이면서 세부 움직임을 조정한다. 다리마다 구동장치가 두 개씩 붙어 있어 기압의 크기를 조절해 자유자재로 움직인다. 다리 끝은 최대 80도까지 움직일 수 있다. 기존 로봇처럼 정해진 방향으로만 움직이는 관절이 없기 때문에 훨씬 유연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옥토봇을 복잡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 로봇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루이스 교수는 “정교한 논리회로를 설계한다면 옥토봇이 지금보다 더 다양한 형태로 움직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25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