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114가지 영양소가 가득! 우유공장의 비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31일 15:00 프린트하기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비밀’처럼 재미있는 비밀이 숨어 있는 공장이 있다는 소식에 어린이과학동아 기자단이 출동했어요. 그곳은 바로 우유공장! 매일유업 우유공장에서 만난 흥미로운 우유의 비밀, 우리 함께 알아볼까요?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목장에서 우리 집까지, 우유의 여행


매일 아침 한 컵, 우리를 든든하게 해 주는 우유는 어떻게 우리에게 오는 걸까요? 그 비밀을 만나기 위해서 기자단 친구들은 먼저 온 몸을 깨끗하게 해야 했어요. 공기를 이용해 온 몸의 먼지를 털고 손을 깨끗하게 씻은 뒤, 위생가운을 입고 위생모와 위생신발을 신었지요. 마지막으로 공장으로 들어가기 전 한 번 더 에어샤워까지! 공장 안으로 들어가서도 투명한 창 너머로 생산 과정을 지켜봤답니다.


어? 그런데 공장 안에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어요. 우유와 유제품을 만드는 과정이 모두 자동화되어 있기 때문이었답니다. 특히 매일유업의 우유는 ‘ESL’이라는 ‘무균화 생산 관리 시스템’으로 생산되고 있었어요. 우유를 만드는 모든 과정을 하나의 라인으로 연결하고, 우유팩과 공기 등 우유가 접촉하는 모든 것을 무균상태로 유지하는 시스템이에요.


목장에서 짠 원유가 우리에게 오기까지 우유의 여행을 좀 더 자세하게 만나 볼까요?

 

위생가운과 모자, 신발을 신고 우유가 생산되는 과정을 보고 있는 기자단 친구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위생가운과 모자, 신발을 신고 우유가 생산되는 과정을 보고 있는 기자단 친구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우유가 우리에게 오기까지


STEP ➊ 집유 및 검사
목장에서 짠 우유는 차갑게 냉각한 뒤, 트럭에 실어 공장으로 운반한다. 운반된 우유는 온도, 성분, 세균수, 항생물질 등 290가지 항목을 검사하고 이를 통과한 우유만 공장 안으로 들어간다.


STEP ➋ 청정
원심 분리 장치나 여과기로 우유에 섞여 있을 수 있는 불순물을 제거한다.


STEP ➌ 저유
불순물을 제거한 우유는 약 2℃로 차갑게 유지되는 저유탱크에 잠시 저장한다.


STEP ➍ 균질화
우유에 들어 있는 지방은 크기가 커서 가만히 두면 분리될 수 있다. 그래서 우유에 높은 압력을 줘서 지방 입자를 작게 만든다.


STEP ➎ 가열 살균, 냉각
우유에 있을 수 있는 균을 없애기 위해 130℃에서 2~3초간 살균한다. 살균 뒤에는 바로 5℃ 이하로 차갑게 식힌다.


STEP ➏ 포장
다양한 용기에 우유를 넣고 밀봉한다. 우유팩 윗부분에 생산일자와 시간을 인쇄하면 우유 완성~!


STEP ➐ 제품 검사
우유를 완성하고 난 뒤에도 무작위로 골라 성분이나 미생물 검사를 한다.


STEP ➑ 냉장보존, 배달
모든 과정을 거친 우유는 5℃ 이하의 냉장창고에 잠시 보관되어 있다가 냉장차량을 타고 다양한 곳으로 배달된다.

 

공장의 시스템은 컴퓨터로 제어하고 있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공장의 시스템은 컴퓨터로 제어하고 있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연구원에게 직접 듣는 우유의 비밀


공장 견학을 마친 뒤에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 우유연구팀의 신진호 연구원을 만나 우유에 대해 궁금한 걸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에는 약 100명의 연구원이 우유와 분유, 유제품 등의 품질 검사와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답니다.


우유에 대한 비밀 하나! 우유에는 칼슘과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무려 114종의 영양성분이 들어 있다고 해요. 이 성분들은 성장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골다공증이나 당뇨병과 같은 질병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을 준답
니다.


“우유 속 칼슘은 우리 몸을 조절하는 호르몬에 영향을 미쳐 체지방 분해도 돕는답니다. 저지방 우유를 먹으면 비만 예방에 더 도움이 되니 참고하세요.”


이날 우유 잘 먹는 방법도 배울 수 있었어요. 초등학생은 하루에 1~2잔의 우유를 아침이나 저녁에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해요. 특히 저녁에 우유를 마시면 우유 속의 트립토판과 칼슘이 잠을 푹 잘 수 있게 도와 준답니다.


그런데 우유를 먹으면 꼭 배탈이 나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건 우유 속 ‘유당’이라는 성분 때문이에요. 사람은 태어날 때 ‘락타아제’라는 유당 분해 효소를 갖고 있어요. 하지만 어른이 되면 이 효소가 활동을 멈추는 경우가 많지요. 그래서 우유를 잘 소화시키지 못하게 되는 거예요. 이럴 때는 우유 대신 요구르트와 같은 유제품을 먹거나 유당을 없애서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마시는 게 좋아요.


신진호 연구원은 “우유를 먹고 햇빛을 받으며 운동을 하면 칼슘이 더 잘 흡수된다”면서 “건강을 위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편식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답니다.

 

우유를 검사하고 있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연구원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우유를 검사하고 있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연구원들.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우유로 맛있는 빙수 만들기


기자단 친구들은 마지막으로 우유를 더 맛있게 먹는 비법을 배워 보기로 했어요. 바로 우유 빙수 만들기! 우유로 빙수를 만들면 얼음을 가는 기계가 없어도 맛있는 빙수를 만들 수 있답니다. 우유 속 지방이 물을 감싸서 얼음 결정이 작아지게 만들기 때문이에요.


우유 빙수를 만드는 방법은 아주 간단해요. 우유를 팩 채로 냉동실에 넣어 얼린 뒤, 다시 꺼내서 실온에서 살짝 녹여요. 녹은 우유를 숟가락이나 포크로 긁어서 작게 부수어 그릇에 담고 연유나 미숫가루, 과일, 견과류 등 넣고 싶은 재료를 넣으면 완성~! 기자단 친구들은 달콤한 초콜릿을 넣은 우유빙수를 만들어 맛있게 먹었답니다.


취재가 모두 끝난 뒤에는 우유와 치즈가 담긴 멋진 선물도 한아름 받을 수 있었어요. 윤승현 친구는 “취재를 통해 우유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직접 보고, 우유에 대해 몰랐던 사실도 알게 되니까 우유가 더 맛있게 느껴진다”면서 “이제부터는 하루 한 컵, 우유를 꼭 마시겠다”고 말했어요.

 

정수민 친구가 만든 빙수.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정수민 친구가 만든 빙수. -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제공

우유가 목장에서부터 우리에게 오기까지 이렇게 많은 과정을 거치고 있다니 정말 놀랍죠? 영양 만점, 깨끗한 우유 먹고 우리 함께 쑥쑥 자라 봐요~!

 

 

도움| 매일유업


현수랑 기자

hsr@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31일 15: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