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차갑고 우아하게 태어난 67P 추리

통합검색

차갑고 우아하게 태어난 67P 추리

2016.09.17 10:00

 

ESA 제공
ESA 제공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이하 추리)의 탄생 비밀이 밝혀졌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뵨 다비드손 박사팀은 추리가 작은 먼지가 차곡차곡 뭉쳐서 우아하게 만들어진 혜성이라고 ‘천문학과 천체물리학’ 7월 28일자에 발표했다.


혜성은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외부 충격으로 암석처럼 커다란 물체 일부가 떨어져 나와 혜성이 될 수도 있고, 작은 먼지가 조금씩 쌓여 만들어질 수도 있다. 추리의 경우는 후자였다. 연구팀은 유럽우주국(ESA)의 탐사선 로제타가 보내온 추리의 토양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밀도가 낮고 구멍과 층이 많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단단한 암석에서 떨어져 나온 게 아니라는 강력한 증거다.


연구팀은 추리가 온도가 아주 낮은 환경에서 만들어졌다는 것도 알아냈다. 토양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내부의 얼음이 기체로 승화화면서 일산화탄소, 질소 등이 발생한 흔적이 발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