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최초 인류 화석 ‘루시’의 사망원인은 추락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30일 18:00 프린트하기

 

존 카펠만 교수팀이 재구성한 루시의 추락 장면 -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 제공
존 카펠만 교수팀이 재구성한 루시의 추락 장면 -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제공

인류의 가장 오래된 조상이라고 알려진 ‘루시’의 사망 원인은 추락사로 밝혀졌다. 루시는 1973년 에티오피아 아와시 강가에서 화석으로 발견된 318만 년 전 여성이다.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존 카펠만 교수팀은 루시의 뼈를 3차원(3D) 장비로 스캔해 사망 원인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 루시의 어깨, 다리, 발목, 골반, 갈비뼈 등에서 골절을 발견했고, 특히 어깨뼈의 골절 형태를 보았을 때 높은 곳에서 떨어진 것으로 결론 내린 것이다. 또 이 정도 골절이라면 장기까지 손상돼 사망에까지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했다. 루시가 나무에서 생활했을 거라는 기존 연구와도 들어맞는 사망 원인이다.

루시는 현생인류인 ‘호모사피엔스 사피엔스’ 이전 존재했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로 역사학계의 중요 자료가 되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화석 중 뼈 전체의 40%가 발견돼 가장 온전한 최초의 인류 화석으로 알려져 있다. 현생인류처럼 척추가 활 모양으로 굽어 있어 직립 보행을 한 증거로도 꼽힌다. 최초 발견자인 시카고대 도날드 요한슨 연구원이 당시 듣고 있던 비틀즈의 노래 제목 ‘루시 인 더 스카이 위드 다이아몬드’에서 착안해 ‘루시’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2008년 루시의 뼈가 미국에 전시됐을 때, 10일 동안 루시의 뼈를 촬영한 결과다. 연구팀은 루시의 뼈 수 십 조각을 10일에 걸쳐 컴퓨터 단층 촬영해 고화질 이미지를 얻어내 이 자료를 분석해 왔다. 또 침팬지와 사람의 추락 사고를 분석해 루시가 12m 이상의 높이에서, 시속 60km 정도로 떨어졌을 것이라 추정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 얻어낸 3D 자료를 바탕으로, 루시의 어깨뼈, 왼쪽 무릎 뼈 등 일부 구조를 3D 프린터로 찍어 대중에 공개했다.

 

카펠만 교수는 “에티오피아 정부도 루시의 골격 구조를 공개하는 것에 동의했다”며 “앞으로 루시의 뼈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분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8월 29일자에 게재됐다.

 

연구를 이끈 존 카펠만 교수의 모습 -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 제공
연구를 이끈 존 카펠만 교수의 모습 -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제공  
루시의 손목뼈를 컴퓨터 단층촬영하는 모습. -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 제공
루시의 손목뼈를 컴퓨터 단층촬영하는 모습. -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8월 30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