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얼굴 수술용 인조 뼈, 3D 프린터로 만들었다

통합검색

얼굴 수술용 인조 뼈, 3D 프린터로 만들었다

2016.08.31 18:49
윤원수 한국산업기술대 기계공학과 교수팀이 개발한 안면 재건용 생분해성 의료제재의 모습 - 한국산업기술대 제공
윤원수 한국산업기술대 기계공학과 교수팀이 개발한 안면 재건용 생분해성 의료제재의 모습 - 한국산업기술대 제공

인체 속에 들어가면 진짜 뼈로 재생되는 생분해성 소재와, 이를 이용해 다양한 모양의 뼈를 만들 수 있는 3차원(3D) 프린팅 기술이 개발됐다. 다른 부위 뼈를 잘라내 가공할 필요가 없어 수술 시간을 단축하고 수술 위험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윤원수 한국산업기술대 기계공학과 교수팀은 국내 최초로 인체에 이식할 수 있는 생분해성 의료제재와 이를 활용한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티타늄, 실리콘 등 현재 사용되는 이식용 의료제재가 체내에서 분해 되지 않는다는 문제에 주목하고 이 기술을 개발했다. 체내에서 2~3년 정도 유지되다가 분해 되면서 차츰 자기 재생조직으로 대체되는 신개념 의료소재를 개발하던 중, ‘폴리카프로락톤(PCL)’이란 물질과 뼈의 재생을 유도할 수 있는 물질인 ‘제3인산칼슘(TCP)’을 혼합해 사용하면 뼈를 대체할 이식소재로 쓸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 이 소재를 3D 프린터를 이용해 원하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찍어 낼 수 방법 역시 개발했다.

 

지금까지는 얼굴 재건 수술을 위해 신체 다른 부위에 있던 뼈를 잘라 손상된 얼굴뼈에 맞춰 깎고 이식해야 해 수술시간이 8시간 이상 걸렸다. 윤 교수팀의 기술을 이용하면 2시간 이내에 수술을 끝낼 수 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더 많은 임상시험을 거쳐 미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기술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