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거미 표본 15만점… 캠퍼스의 스파이더맨

통합검색

거미 표본 15만점… 캠퍼스의 스파이더맨

2016.09.08 07:00

 

아프리카에서 주술적인 의미로 쓰이던 거미 마스크를 들어 보이는 김승태 교수 - 신수빈 기자(sbshin@donga.com) 제공
거미 수집가 김승태 교수가 아프리카에서 주술적인 의미로 쓰이던 거미 마스크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신수빈 기자(sbshin@donga.com) 제공

 “25년 동안 모은 거미 표본이 15만 점이나 되더군요. 농촌 지역에 제대로 된 거미박물관을 세우고 해충을 잡아먹는 거미 특성을 계속 연구하는 게 꿈입니다.”


5일 경기 안성시의 한 건물. 이곳에 있는 건국대 생명환경연구소 김승태 교수(51)의 개인연구실에 들어서자 거미 표본이 들어있는 상자 수백 개가 눈에 들어왔다.

 

김 교수는 “거미 표본은 15만 점, 600종 정도로 대부분의 국내 거미 종을 포함하고 있다”며 “거미를 본떠 만든 장식품이나 장난감 같은 물품은 4500점에 이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 보기 드문 ‘거미 전문가’다. 거미의 행동과 생태를 연구한다. 최근에는 거미의 방제 생물로서의 역할과 거미 독의 생리적 역할을 연구 중이다. 현재 학계에서 활동하는 거미 전공 박사는 한 손에 다 꼽을 정도다.

 

김 교수가 거미 표본과 관련 물품을 모으기 시작한 건 1991년 국내 원로 거미 전문가인 임문순 전 건국대 교수 연구실에서 박사 학위 과정을 밟던 당시다. 부친이 미국 출장길에 사다 준 거미 모양 장식품을 보고 “재미있겠다” 싶어 수집하기 시작했다.

 

인터넷이 없던 시절이라 김 교수는 세계 80개국 문화재청에 편지를 써 해당 국가 고유의 거미 장식품을 소개해 달라고 부탁하고 사들였다. 1900년대 아프리카에서 주술 도구로 쓰였던 거미 가면부터 최신형 ‘스파이더맨’ 모형까지 가리지 않고 모았다. 거미와 관련된 고서(古書)도 100여 권 갖고 있다. 곤충학자 파브르가 쓴 거미 해설서 ‘거미기’의 초판과 아일랜드 곤충학자 토머스 워크먼이 쓴 책 ‘말레이시아 거미’ 초판은 가장 아끼는 소장품이다.

 

거미 표본은 국내외에서 직접 채집한 것이 대부분이다. 김 교수의 꿈은 수집품을 전시할 박물관을 세우는 것이다. 다른 거미박물관이 해외 종 거미 표본을 주로 전시하는 것과 달리 거미 장난감과 장식품, 토종 거미 표본과 살아있는 거미까지 볼 수 있는 ‘한국거미박물관 건립 방안’ 구상을 마쳤다.

 

김 교수는 “거미는 해충의 천적으로 농업에서 중요한 생물”이라며 “농촌에 거미박물관을 지어 25년간 모은 수집품이 귀중한 자료로 쓰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내 거미종의 대부분을 표본으로 갖고 있다.  - 건국대 김승태 교수 제공
김 교수는 국내 거미종의 대부분을 표본으로 갖고 있다.  - 건국대 김승태 교수 제공

 

1896년 아일랜드 곤충학자
1896년 아일랜드 곤충학자 '토마스 워크만'이 쓴 '말레이시아 거미'의 초판은 김 교수가 가장 아끼는 수집품이다. - 신수빈 기자(sbshin@donga.com)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