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쟁반같이 둥근 달’은 추석 이틀 뒤 뜬다

통합검색

‘쟁반같이 둥근 달’은 추석 이틀 뒤 뜬다

2016.09.12 07:00

 

완전히 둥근 보름달의 모습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완전히 둥근 보름달의 모습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이번 추석 밤하늘엔 완전히 둥근 달이 뜨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이번 한가위 보름달은 97.7% 크기로, 왼쪽이 약간 일그러진 모양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석 밤하늘엔 완전히 둥근 달이 뜨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이번 한가위 보름달은 97.7% 크기로, 왼쪽이 약간 일그러진 모양이라고 11일 밝혔다. 

 

음력 15일 보름날에 뜨는 ‘보름달’이 매번 완전히 둥근 모양인 것은 아니다. 왼쪽이나 오른쪽이 약간 덜 차는 경우가 많다.

 

이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궤도로 돌고 있기 때문이다.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놓인 날은 합삭(合朔)인 음력 1일이다. 정확히 지구 뒤쪽으로 오는 날에는 완전히 둥근 달인 ‘망(望)’이 된다.

 

하지만 망이 되는 날이 꼭 음력 15일은 아니다. 달의 궤도는 타원형이라 매월 합삭에서 망까지의 돌아오는 시간도 조금씩 변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매월 보름날 보이는 달의 모습도 조금씩 달라진다. 천문연은 해마다 한가위 보름달의 모습을 미리 예보하고 있다.

 

이번 달 완전히 둥근 달은 추석 이틀 후 뜰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오전 4시 5분에 서쪽 하늘에서 가장 둥근 달인 망월을 볼 수 있다. 추석 당일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서울 오후 5시 44분, 대전 5시 41분, 대구 5시 36분 등이다. 자세한 지역별 정보는 천문우주지식정보(astro.kasi.re.kr)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에 놓인 지점에서 태양 반대편까지 가는 기간이 15일 이상 걸릴 수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에 놓인 지점에서 태양 반대편까지 가는 기간이 15일 이상 걸릴 수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