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거침없는 ‘우주굴기’… 中 우주정거장 ‘톈궁 2호’ 발사 성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9월 18일 15:36 프린트하기

 

15일 중국 간쑤 성 주취안위성발사센터에서 시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2호’를 실은 우주로켓 ‘창정(長征) 2호’가 지구 궤도로 올라가고 있다. 중국은 2024년 국제우주정거장(ISS)이 퇴역하면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정거장을 가진 나라가 된다. - 중국
15일 중국 간쑤 성 주취안위성발사센터에서 시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2호’를 실은 우주로켓 ‘창정(長征) 2호’가 지구 궤도로 올라가고 있다. 중국은 2024년 국제우주정거장(ISS)이 퇴역하면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정거장을 가진 나라가 된다. - 중국 'CCTV' 화면 갈무리 제공

중국이 만든 우주정거장이 중추절(추석) 밤 지구 궤도에 성공적으로 올라섰다. 중국의 본격적인 우주 개척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중국 정부는 시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하늘 궁전) 2호’를 15일 오후 10시 4분 간쑤(甘肅) 성 주취안(酒泉)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두 번째 시험용 우주정거장인 톈궁 2호는 길이 10.4m, 최대 직경 3.35m, 무게 8.6t에 세 개의 모듈로 이뤄져 있다. 올 11월 발사될 로켓 ‘선저우(神舟) 11호’에 우주인 2명이 타고 톈궁 2호로 향할 계획이다. 이들은 고도 393㎞에 떠 있는 톈궁 2호에 30일 동안 머물며 양자통신 연구, 감마선 폭발 관측, 우주식물연구 등 14가지 과학실험을 진행한다. 3000만 년에 1초 오류가 생긴다는 원자시계를 이용해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실험도 할 예정이다.

 

앞서 중국은 2011년 9월 세계에서 세 번째로 독자적인 시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1호’를 발사했다. 톈궁 1호는 유인우주선과 도킹 실험 등 올해 3월까지 임무를 수행했다. 이번 톈궁 2호 시험이 성공할 경우 2022년경엔 보다 진보된 우주정거장인 ‘톈궁 3호’를 발사할 계획이다. 미국과 러시아 등 16개국이 참여해 1998년부터 운용하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2024년 퇴역하면 중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정거장을 가진 나라가 된다.

 

중국이 우주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건 전 세계에 과학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민간연구단체 ‘안전한 세계 재단(SWF)’ 소속 브라이언 위든 기술자문관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톈궁 2호를 발사한 주목적은 과학 연구가 아니라 국가적 ‘위신(prestige)’을 드높이기 위한 것”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2014년 탐사선 ‘창어(嫦娥) 3호’를 달에 착륙시키는 등 우주프로젝트를 활발히 진행한 바 있다. 장기 목표로 2020년 화성에서 무인탐사차 운용, 2030년엔 달 레이더기지 건설, 2050년엔 유인 화성탐사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최기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연구단장은 “우주정거장 기술은 ‘신의 회초리’ 등 군사 무기 운용에 적용할 수 있다”며 “중국이 군사적으로 미국에 맞서기 위해 우주정거장 발사에 나선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신의 회초리는 우주에서 열에 잘 견디는 텅스텐 덩어리를 떨어뜨려 지상의 적을 공격하는 무기로 현재 중국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변지민 기자

her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9월 18일 15:36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