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르포] 재활로봇 올림픽 ‘사이배슬론’ 공개훈련 가보니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9월 19일 07:00 프린트하기

다음 달 8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사상 첫 ‘사이배슬론’ 대회를 앞두고 김병욱 선수가 10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 체육관에서 18도 경사 내리막길을 내려오는 훈련을 하고 있다. 실제 경기 때는 등에 연결된 안전장치 없이 걸어야 한다. - SG메카트로닉스 제공
다음 달 8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사상 첫 ‘사이배슬론’ 대회를 앞두고 김병욱 선수가 10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 체육관에서 18도 경사 내리막길을 내려오는 훈련을 하고 있다. 실제 경기 때는 등에 연결된 안전장치 없이 걸어야 한다. - SG메카트로닉스 제공

“이얏!”
 

온몸에선 식은땀이 흘러내렸다. 목발을 움켜쥔 손이 파르르 떨렸다. 크게 기합을 넣으며 한 걸음씩 천천히 움직일 때마다 입고 있는 로봇 다리에서 윙윙 소리가 울려 퍼졌다.
 

10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 체육관에서는 장애인 보조로봇 기술을 겨루는 국제 경기 ‘사이배슬론(Cybathlon)’ 출전에 대비한 첫 공개 훈련이 한창이었다. 참가팀의 이름은 ‘SG메카트로닉스’. 공경철 서강대 기계공학과 교수와 나동욱 세브란스재활병원 교수가 참여한다.
 

사이배슬론은 장애인 선수가 로봇 기술을 활용해 여러 가지 임무를 수행하는 국제 경기로 아이언맨 올림픽, 사이보그 올림픽 등으로도 불린다. 첫 번째 대회가 스위스 국립로봇역량연구센터 주최로 취리히에서 다음 달 8일 막을 올린다. 하체마비 환자가 로봇을 입고 두 다리로 걷는 전동 엑소스켈리턴(웨어러블 로봇) 경주, 보조장치로 장애물을 통과하는 전동 의족 경주와 전동 휠체어 경주, 뇌파로 컴퓨터를 조종해 보는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경주, 근육에 전기 자극을 줘 자전거를 움직여 보는 기능성전기자극 자전거 경주, 의수를 사용해 각종 물건을 조작하는 전동 의수 경연 등 총 6종목으로 이뤄져 있다. 스위스와 미국, 독일,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25개국 74개 팀, 300여 명이 참가한다.
 

가장 주목을 받는 경기는 하반신 완전마비 환자가 로봇을 입고 걷는 전동 엑소스켈리턴 경주다. 목발과 웨어러블 로봇만으로 장애인이 안전하게 움직일 수 있는지를 평가하는 종목으로, 선수가 조금이라도 다리에 감각이 남아 있으면 참가 자격을 얻을 수 없다. 20도가 넘는 경사를 오르고 1.1m 간격의 징검다리를 건너는 등 일반인에게도 쉽지 않은 난코스 6개를 10분 안에 통과해야 한다.
 

이 경주에 참가 신청을 한 세계적 연구팀은 모두 10개. 재활보조기 분야 세계 최대 기업 ‘오토복’을 비롯해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지원을 받는 미국 로봇 연구소 ‘IHMC로보틱스’, 엑소스켈리턴 전문기업 ‘리워크(ReWalk)’ 등이다.
 

국내 연구진은 출전 선수의 관절을 X선으로 촬영해 몸에 꼭 맞는 전용 로봇 ‘워크온’을 개발했다. 로봇의 무게는 약 20㎏으로 하반신 마비 환자의 다리 근력을 대신해 앉았다 일어서거나 한 발씩 걷는 등 10여 개 동작을 할 수 있다. 목발에 두 개의 버튼이 있으며 이를 통해 모니터에 있는 ‘앉기’ ‘걷기’ 등 10여 개의 동작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공 교수는 “센서가 1초에 100번씩 선수의 의도를 파악하는데, 안전상 위험한 동작은 선수가 명령하더라도 동작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SG메카트로닉스 팀은 최근 주 4회 강훈련을 진행 중이다. 참가 선수 김병욱 씨(42)는 이날 공개 훈련에서 10분 안에 5개 코스를 통과하는 데 성공했다. 공 교수는 “워낙 코스가 어렵기 때문에 5개 구간만 성공적으로 통과해도 상위권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1997년 교통사고로 흉추 9번 완전 마비 판정을 받았다. 18년간 휠체어 생활을 해오다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로봇을 입고 다시 걷게 됐다. 젊은 시절 테니스 선수와 코치로 활동했던 경험이 있어 사고 후에도 ‘장애인 전국체전’에서 휠체어 럭비선수로도 활약 중이다. 그는 “사이배슬론을 계기로 장애인들을 다시 걷게 해 주는 엑소스켈리턴 기술이 널리 활용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09월 19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