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016 국정감사] 국내 연구소 건물 절반, 지진에 무방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0월 05일 21:44 프린트하기

오세정 의원실이 공개한 출연연 내진설계 및 노후현황 - 오세정 의원실 제공
오세정 의원실이 공개한 출연연 내진설계 및 노후현황 - 오세정 의원실 제공

국가연구개발 주요 건물들이 지진에 취약한 설계로 위험에 놓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오세정 국민의당 의원(비례)은 5일 대전 KAIST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건물의 지진 안전도를 점검한 결과 건물 2개 중 1개는 내진설계가 미적용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오 의원실은 2015년 기준 출연연의 내진설계와 건물 노후현황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24개 기관 470개의 건물 중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234개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 중 20년 이상 된 노후건물은 151동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5분의 1에 해당하는 34동은 최소한의 안전조사조차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 의원은 “건축물 보강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한 연구기관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5곳에 불과했다”며 “출연연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건물인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보강공사 예산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국감에선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 역시 출연연의 내진설계에 대해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전체 83개의 건물 중 내진 대상 건축물은 52개인데, 이 중 54%인 28개 건물에 내진 적용이 안 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내진보강이 안 된 건물 중 방사성폐기물 저장고, 폐수처리시설 등 방사성 물질을 다루는 주요 시설들이 포함돼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김종경 원자력연 원장은 “해당 건물들은 설계 당시 내진설계 기준에 맞춰 건설됐으나 기준이 바뀌며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며 “관련 예산이 확보되는 데로 보강 작업을 추진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0월 05일 21:4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