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지구를 지키는 10가지 기술은 무엇?

통합검색

지구를 지키는 10가지 기술은 무엇?

2016.10.13 07:00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개발해 올해 ‘기후기술 베스트10’에 뽑힌 ‘이산화탄소 해양지중기술’.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개발해 올해 ‘기후기술 베스트10’에 뽑힌 ‘이산화탄소 해양지중기술’.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가 12일 ‘이산화탄소 해양지중(地中) 저장 기술’ 등 10가지 기후변화 대응기술을 ‘기후기술 베스트10’으로 선정했다.

 

이산화탄소 해양지중 저장 기술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개발한 것으로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동해 울릉분지 퇴적층에 묻는 기술이다. 2020년부터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매년 100만 t씩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국립산림과학원이 개발한 목재 추출물 바이오에탄올 제조 공정 △국립농업과학원이 개발한 농장 단위 기상재해 조기예측경보 시스템 △KAIST의 고성능 고안정성 이산화탄소 포집용 흡착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차세대 대용량 이차전지 활물질 △벡셀의 극저온용 리튬이온전지 △현대모비스의 가변압력 연료전지 핵심부품 △국립식량과학원의 억새 활용 바이오에탄올 △부산대의 풍수해 대응 기술 △공주대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자료 등이 뽑혔다.

 

기후기술 베스트10은 최근 3년간 정부가 지원한 기후변화 대응 기술을 대상으로 정부 각 부처의 추천을 받아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해 선정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미래부는 13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2016년 기후변화대응 기술 개발 우수성과 발표회’를 열고 10대 기후기술 연구자에게 미래부 장관 표창을 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우수 기후변화 대응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후기술대전도 연다. 정부는 매년 약 4833억 원을 기후변화 대응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