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통을 모르는 벌거숭이 두더지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1월 15일 09:00 프린트하기

 

sexecutioner(F) 제공
sexecutioner(F) 제공

털이 없는 벌거숭이 두더지쥐는 수명이 32년으로 길고, 심지어 뜨거움 같은 통증도 잘 느끼지 못한다. 독일 막스 델브뤼크 분자의학센터 연구팀이 최근 그 이유를 밝혀냈다.


연구팀은 벌거숭이 두더지쥐의 TrkA 수용체에 주목했다. TrkA 수용체는 신경세포를 활성화시켜 뇌에 통증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벌거숭이 두더지쥐의 TrkA 수용체를 아프리카두더지쥐 등 다른 포유류 26종의 수용체와 비교했다.


그 결과 벌거숭이 두더지쥐의 TrkA 수용체에서 1~3개의 아미노산 구조 변화가 발견됐다. 연구를 주도한 개리 르윈 교수는 “아주 미묘한 변화가 중요한 특징을 만들어냈다”며 “사막의 땅속에서 살아오는 과정에서 열로 인한 통증을 느끼지 못하도록 진화한 결과”라고 추측했다. 연구 결과는
‘셀 리포트’ 10월 11일자에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1월 15일 09: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