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울릉도에 '태양·바람'으로 만든 '전기' 공급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0월 31일 13:20 프린트하기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감도. - 포커스뉴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감도. - 포커스뉴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울릉도 주민들이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한국전력 남서울본부에서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본격 착수를 위해 에너지자립섬 사업자인 울릉에너피아와 한국전력공사간 전력거래계약(PPA)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체결로 울릉도에 신재생 설비를 구축해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자인 울릉에너피아는 향후 신재생설비로 생산된 전력을 20년간 한국전력에 판매할 수 있다.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매연과 소음이 발생하는 현재의 디젤발전기 대신 신재생에너지설비를 통해 전력을 생산ㆍ공급하는 사업이다. 

 

오후에는 가동되고 밤에는 정지되는 태양광 발전설비와 바람의 세기에 따라 전력생산량이 달라지는 풍력 발전설비 등의 약점을 보완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마이크로그리드 등이 융합된 에너지신산업 모델 중 하나라고 산업부 측은 설명했다.

 

울릉도는 우리나라에서 제주도 다음으로 큰 섬으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2026년까지 약 19.2㎿(2만4000가구 사용량) 수준의 대규모 신재생설비가 구축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2016~2017년(1단계)에는 태양광, 풍력 등 발전소와 ESS, △2018~2020년(2단계)에는 지열발전소 4㎿, △2021∼2025년(3단계)에는 지열발전소 8㎿ 확대를 통해 현재 약 4% 수준인 신재생설비의 발전비중을 100%까지 높여나갈 계획이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에너지자립섬 사업은 도서지역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으로 향후 에너지신산업의 비즈니스 모델로,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업자가 안정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해 전력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한전에 대한 전력판매계약(PPA)이 필수적인 만큼 이번 계약이 향후 국내 에너지자립섬 사업 확산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PPA는 에너지자립섬 사업자가 사전에 계약된 가격으로 한전(전기판매사업자)에 전기를 판매하는 계약을 말한다. 



신성아 기자sungah@focus.kr

포커스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0월 31일 13:2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